H+양지병원-아시아나항공, 외국인 의료관광 활성화 맞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김상일 에이치플러스 양지병원장(왼쪽)과 김영헌 아시아나항공 여객본부장.
<김상일 에이치플러스 양지병원장(왼쪽)과 김영헌 아시아나항공 여객본부장.>

에이치플러스(H+) 양지병원(원장 김상일)은 아시아나항공과 외국인, 해외동포에게 건강검진과 항공료 할인혜택을 제공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병원은 아시아나항공을 이용하는 외국인 환자, 해외동포 환자에게 건강검진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아사아나 항공은 에이치플러스 양지병원 이용 목적으로 한국을 방문하는 환자에 한해 10~20% 항공운임 할인과 무료 수화물 추가 혜택을 제공한다.

적용 노선은 미주권(LA, 뉴욕, 샌프란시스코, 시애틀), CIS권(알마티, 타슈켄트)이다. 병원 예약증을 제시하면 항공료와 건강검진 할인혜택을 받을 수 있다.

김상일 에이치플러스 양지병원장은 “아시아나항공과 제휴로 외국인, 해외동포 고객만족도를 높이고 빠르고 정확한 진료, 검사시스템을제공해 의료 질을 향상 하겠다”면서 “향후 추가 협의해 제휴노선을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용철 의료/바이오 전문기자 jungyc@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