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올 하반기 신규 채용 규모 20% 줄인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국내 기업이 올해 하반기 신규 채용 규모를 줄일 방침인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 뿐 아니라 대기업도 채용을 줄이면서 취업시장이 더욱 얼어붙을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2019년 상반기 직종별 사업체 노동력조사 결과. [자료:고용노동부]
<2019년 상반기 직종별 사업체 노동력조사 결과. [자료:고용노동부]>

고용노동부가 27일 발표한 '2019년 상반기 직종별 사업체 노동력조사' 결과에 따르면 올해 2분기(4~6월)부터 3분기(7~9월) 채용계획 인원은 25만1000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31만4000명)에 비해 20% 감소했다.

규모별로 중소기업 뿐 아니라 대기업에서도 채용계획이 감소했다. 300인 미만 사업체의 채용계획은 22만명(전체 채용계획인원의 87.5%)으로 전년 동기(28만1000명) 대비 21.8% 줄었다. 300인 이상 사업체의 채용계획도 3만1000명으로 전년 동기(3만3000명)에 비해 5.0% 감소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 중소기업은 5.1% 채용계획이 줄었지만 대기업은 14.5% 증가했다. 올해는 대기업까지 채용계획을 줄이면서 취업한파가 심해질 것이라는 불안감이 커졌다.

고용부는 기업의 채용계획인원 감소가 실제 취업난으로 이어지지 않을 수 있다며 확대해석을 경계했다. 고용부 관계자는 “채용계획인원은 사업체의 주관적 경기 인식 등이 반영돼 다소 보수적으로 나타날 수 있으나, 그간의 추세와 최근 고용상황을 볼 때 채용계획인원 감소가 실제 채용의 감소로 이어질 것이라고 보기는 어렵다”고 설명했다.

적극적인 구인에도 인력을 충원하지 못한 미충원 비율(1분기)은 300인 미만 사업체(10.8%)가 300인 이상 사업체(3.5%) 보다 훨씬 높았다. 전년동기에 비해서는 각각 1.5%포인트, 1.6%포인트 하락했다.

이에 따라 전체 미충원 비율은 9.3%로 전년동기 대비 1.5%포인트 하락했다. 전반적인 노동시장의 미스매치 현상(구인과 구직 수요가 일치하지 않는 현상)은 다소 해소됐다.

2019년 상반기 직종별 사업체 노동력조사는 전국 상용 근로자 5인 이상 사업체 3만2000곳을 대상으로 했다. 고용부는 구인·채용 인원을 1년에 2번(1분기·3분기) 조사한다.

함봉균 정책(세종) 기자 hbkon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