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한국관광공사와 VR 관광콘텐츠 제작 협약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안영배 한국관광공사 사장(왼쪽)과 구현모 KT 사장이 5G VR 콘텐츠 및 지역관광 활성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안영배 한국관광공사 사장(왼쪽)과 구현모 KT 사장이 5G VR 콘텐츠 및 지역관광 활성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KT가 한국관광공사와 '5G VR 콘텐츠 및 지역관광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양사는 차별화된 가상현실(VR) 콘텐츠를 확보하고 지역 명소 및 축제 활성화를 위한 사업 제휴를 추진한다.

KT는 'K-트래블 5G VR 어드벤처(가제)' 프로젝트를 우선 기획한다. 전국 40여개 이상 지역 문화 행사와 주요 여행지를 VR 콘텐츠로 제작하는 프로젝트다.

KT는 '춘천 국제마임축제', '화성 뱃놀이축제' 등 2019년 문화체육관광부가 선정한 주요 축제를 6월부터 360도로 촬영해 전국 41개 지역의 생생한 축제 현장을 VR 콘텐츠로 제작할 예정이다. 담양, 인제, 보성 등 국내 인기 여행지의 VR 투어와 액티비티 체험 콘텐츠도 제공한다.

한국관광공사는 전국 주요 축제 및 지역 명소의 VR 콘텐츠가 원활하게 제작될 수 있도록 지원한다. 글로벌 육성 축제 등 많은 관람객이 방문하는 행사에서 KT VR 서비스 체험 부스를 운영할 계획이다.

KT와 한국관광공사가 제작한 VR 콘텐츠는 KT의 VR 서비스를 통해 선보이고, 한국관광공사가 운영하는 홈페이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에서도 노출할 계획이다.

구현모 KT Customer&Media부문장(사장)은 “다양한 분야의 융복합 서비스 제휴 모델을 만들어나가며 그동안 경험하지 못한 색다른 콘텐츠를 제공할 것”이라며, “KT의 실감미디어 콘텐츠 확대는 물론 국내 관광상품 발전을 위해 지역 축제, 여행, 액티비티 등의 콘텐츠를 적극 발굴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안호천 통신방송 전문기자 hca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