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테크노파크, 제품상용화 심층지원사업지원…50개사·4억2천만원 지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경기테크노파크(원장 배수용)는 '제품 상용화 심층지원 사업'을 시행한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사업 목적은 경기 북서부(고양, 김포)와 남동부(용인, 성남, 광주) 지역 내 유망 중소·벤처기업 제품의 고부가가치를 창출하고 기업의 경쟁력 향상을 도모하기 위해서다.

공모에 선정된 기업은 시제품 제작·디자인 개발 지원과 혁신형 제품 시장진출 지원을 받게 된다. 세부 지원 내용은 '시제품 제작·디자인 개발 지원' 관련 시제품 제작 지원(시제품 제작에 따른 금형 또는 워킹목업 제작)과 '디자인 개발 지원(제품 디자인에 필요한 설계도면, 시안 개발)' 등을 꼽을수 있다. 또, '혁신형 제품 시장진출 사업'에서는 홍보 동영상, 홈페이지, 홍보 브로슈어 제작 지원을 받는다.

지원 자격은 경기 북서부(고양, 김포)·남동부(용인, 성남, 광주) 지역에 주사무소나 공장을 둬야 한다. 사업자등록증 상 업종을 제조업으로 등록한 기업이다. 그리고 중소기업기본법 제2조에 의거한 중소기업으로서 사업기간 내 시제품, 디자인 제작, 시장진출 제품 제작을 완료해야 한다.

지원규모는 약 50개사 대상 4억 2000여만 원이다. 신청은 오는 4일까지다.

안수민기자 smah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