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 정상, 66년만에 '분단의 상징' 판문점에서 '깜짝 회동'…새 국면 맞은 비핵화 협상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북미 정상, 66년만에 '분단의 상징' 판문점에서 '깜짝 회동'…새 국면 맞은 비핵화 협상

정전협정 66년 만에 북미 정상이 분단의 상징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에서 만났다. 지난해 남북 정상이 군사분계점을 오간 지 1년 2개월여 만에 북미 정상이 같은 자리에 섰다. 북미 정상은 JSA 내 군사분계점을 사이에 두고 평화의 악수를 나눴고, 이어진 회담에서 2~3주내 비핵화 관련 실무협상에 나서기로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백악관에 공식 초청했다. 반전에 반전을 거듭해온 북미 간 비핵화 협상이 역사적 '깜짝 회동'을 계기로 새로운 국면을 맞았다.

북미 두 정상은 30일 판문점 군사분계선 위에서 악수를 나눴다. 트럼프 대통령은 군사분계선을 넘어 스무 걸음 정도 북측으로 잠시 넘어갔다가 김 위원장과 함께 남측으로 이동했다. 이후 남측 자유의 집에서 대기하던 문재인 대통령이 합류하면서 남북미 정상이 사상 처음으로 한자리에 모였다. 남북미 정상이 한 곳에 만나 대화를 나눈 것 역시 한반도가 분단된 이후 처음이다.

이날 회동은 트럼프 대통령의 '돌발 제안'이 성사되면서 정식이 아닌 약식 회담으로 이뤄졌다. 북미 정상으로서는 세 번째 대면이자 지난 2월 27일 열린 하노이 정상회담 이후 4개월 만의 만남이다.

김 위원장은 회담에 앞서 모두발언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제안에 깜짝 놀랐고, 북남 사이 분단의 상징으로 나쁜 과거를 연상케 하는 이런 장소에서 오랜 적대 관계였던 우리 두 나라가 평화의 악수를 하는 것 자체가 어제와 달라진 오늘을 표현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훌륭한 관계가 아니라면 하루 만에 이런 상봉이 전격적으로 이뤄지지 않았으리라 생각한다”면서 “앞으로 이런 훌륭한 관계가 남들이 예상 못 하는 좋은 일을 계속 만들면서 난관과 장애를 극복하는 신비로운 힘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가 만나는 것 자체가 역사적 순간”이라며 “우리는 굉장히 좋은 관계를 만들어왔으며, 우리의 관계가 많은 사람들에게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이라고 밝혔다.

북미 정상은 판문점에서 별도로 1시간 가량 회담을 가졌다. 회담 종료 후엔 남북미 정상이 함께 군사분계선으로 이동해 김 위원장을 배웅했다.

회담 직후 트럼프 대통령은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주도로 2∼3주간 실무팀을 구성해 협상하겠다”며 북미 대화 재개를 공식화했다. 트럼프 대통령 언급에 따라 다음 북미 정상회담 개최를 위한 실무협상이 이뤄질 전망이다.

또 김 위원장을 백악관으로 초청하겠다는 의사도 밝혔다. 그는 “김 위원장이 희망한다면 언제든 백악관을 방문할 수 있다고 했다”며 “앞으로 단계가 어떻게 진행될지에 따라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오늘 만남을 통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를 구축하기 위한 평화프로세스가 큰 고개를 하나 넘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에게 “아주 과감하고 독창적 접근 방식에 경의를 표하고 싶다”며 사의를 표했다.

북미 두 정상이 실무 협상 착수에 합의하면서 교착 상태에 빠져 있는 비핵화 협상은 새 국면에 접어들었다. 북미 대화와 맞물려 진행되지 않던 남북 간 주요 협력사업도 활력을 찾을지 주목된다.

성현희 청와대/정책 전문기자 sungh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