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블록체인 기반 지역화폐 만든다...'블록체인 특구' 청사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지난 4월 제주도를 제치고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 우선협상자로 선정된 부산시가 블록체인 기반 지역 화폐를 발행한다. 블록체인 업체뿐만 아니라 BNK부산은행과도 협업, 블록체인 기반 금융 인프라의 빠른 확산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부산시, 블록체인 기반 지역화폐 만든다...'블록체인 특구' 청사진

1일 업계에 따르면 부산시는 BNK부산은행과 블록체인(분산원장) 기반 디지털 바우처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스테이블 코인 형태의 지역 화폐다.

스테이블 코인은 실물화폐나 실물자산과 가치를 연동한 암호화폐다. 1원을 1코인으로 환산, BNK부산은행 계좌에 들어있는 금액만큼 월렛(지갑)에 충전해서 사용하는 방식이다. 이달 말 협력 업체를 선정한다. 현재 암호화폐 결제 솔루션을 갖춘 여러 업체를 검토하고 있다.

다음 달부터 부산은행 디지털금융부가 선정 업체와 자체 플랫폼을 구축한다. 이를 토대로 지역 화폐 전용 월렛을 올해 안 론칭 목표로 개발하게 된다. 지불결제 서비스 관리와 운영도 맡는다.

부산시 관계자는 “이달 말로 예정된 중소벤처기업부의 최종 결정이 남아 있지만 암호화폐공개(ICO) 등 민감한 사안은 사업 계획에 포함되지 않았기 때문에 최종 특구 지정은 무난할 것”이라고 낙관했다. 중기부는 규제자유특구위원회 등 심의·의결을 거쳐 7월 말 특구 지정 여부를 최종 결정할 예정이다.

부산시는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로 최종 지정되면 유통·물류 사업과 연계하는 등 사업을 더 확대할 방침이다. 지역 상권에서 발생하는 거래에 암호화폐 보상 서비스를 적용한다.

청년 수당 등 지역 복지 사업도 자체 암호화폐로 추진한다. 여기에 시 예산 범위 안에서 합리적 집행이 가능하도록 스마트 콘트랙트 기능도 넣을 예정이다.

부산은행 고객을 대상으로 시작하지만 내년부터 사용 대상도 확대한다.

부산은행 관계자는 “정부의 개방형 응용프로그램 인터페이스(API) 플랫폼이 가동되면 다른 은행 고객도 계좌를 연동하도록 할 예정”이라면서 “부산은행 썸뱅크뿐만 아니라 제로페이 가맹점에서도 사용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부산시는 지역 화폐 발행으로 블록체인 분야 주도권을 확보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국내에서는 아직 대규모로 블록체인 기반 지역 화폐가 유통된 적이 없기 때문이다. 서울 노원구가 지역 화폐 'NW'를 발행하고는 있지만 부산시와는 규모에서 큰 차이가 난다.

부산은행과 공동 추진한다는 점도 의미가 크다. 규제 등 금융시스템 이해도가 높고, 다양한 가맹점을 통해 실제 사용처를 확보할 수 있기 때문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지역 화폐로 지방자치단체 복지를 실현하고 지역 경제를 부흥시키겠다”고 말했다.

함지현기자 goha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