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 "모든 전기차 '가상 엔진음' 내야 한다"...의무 시행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전기차와 하이브리드차가 엔진 소리를 내도록 하는 법률이 유럽연합(EU)에서 발효됐다.

미국 CNN 방송에 따르면 EU 집행위원회는 1일(현지시간)부터 유럽에서 개발, 판매되는 전기차와 하이브리드차량 모든 신차에 대해 엔진소음을 내는 '음향경고시스템(AVAS)'을 설치하도록 했다. 이어 2021년 7월부터는 EU에 등록된 모든 전기차와 하이브리드차로 확대된다.

모터를 쓰는 전기차, 모터와 엔진을 함께 쓰는 하이브리드차는 내연기관차와 달리 엔진소음이 없거나 나지 않을 때가 많다. 이 때문에 시각장애인 등 보행자들의 안전을 위협한다는 문제가 제기되면서 AVAS 장착이 법제화했다.

유럽, "모든 전기차 '가상 엔진음' 내야 한다"...의무 시행

이 시스템이 내는 엔진소리는 내연기관차 소리와 비슷하며 운전자는 원할 때 잠시 소리를 끌 수 있다. 영국 정부에 따르면 전기차와 하이브리드차는 후진할 때나 시속 12마일(19.3㎞) 미만으로 주행할 때 엔진 소리를 켜야 한다.

마이클 엘리스 영국 교통부 장관은 성명에서 “보행자들이 도로를 건널 때 믿음을 더해줄 것”이라고 말했다.

영국 왕립시각장애인협회(RNIB)도 트윗에서 “수년간 캠페인을 진행했다”며 “우리는 새로운 규제를 환영한다”고 밝혔다.

유럽의회는 전기차에 엔진소음을 내는 음향 장치를 장착하게 하는 법안을 지난 2014년 통과시켰다. 토요타·재규어·BMW 등 일부 자동차 제조업체들은 이미 자사 전기차에 사용할 음향 경고 시스템 개발에 착수했다. EU뿐만 아니라 미국도 비슷한 규제를 검토하고 있다.

미국 도로교통안전국(NHTSA)은 내년 9월부터 모든 전기차와 하이브리드차를 대상으로 시속 약 30㎞ 미만 주행 시 엔진소음을 내도록 강제할 예정이다.

박태준 자동차 전문기자 gaius@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