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교육원, 지진 규모 7.2 견디는 면진이중마루장치 도입…IT 인프라 안전하게 보호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세종특별자치시교육원은 개원을 앞두고 교육정보화 자산을 지진으로부터 보호하기 위해 면진 이중마루 장치를 구축한다고 2일 밝혔다. 면진 이중마루 장치는 국민안전처 방재신기술(NET)을 획득한 제품이다. 지진 규모 7.2 이상 시 78.4% 진동을 흡수, IDC·전산실 등 IT 인프라를 안전하게 보호한다.

17개 광역시·도 교육청 가운데 정보시스템 자산 보호를 위해 면진 이중마루 장치를 갖추기로 한 곳은 이번이 첫 사례다. 대부분 랙단위로 지진에 대응하는 면진 테이블을 도입하는 데 비해 세종시교육원은 지진발생 시 상면 전체가 지표와 분리되는 면진이중마루 장치를 전격 도입했다.

세종시교육원은 총면적 142㎡ 면진 이중마루 장치를 원내 업무 시스템별로 나눠 구축할 계획이다. 면진기술을 지주 상단에 고정시켜 지진 발생 시에도 이중마루 하부공간을 자유롭게 활용할 수 있다. 면진 이중마루 장치는 상부로 전달되는 지진력을 면진기능을 더한 이중마루로 완전 격리, 안전을 확보하는 시스템이다.

이 시스템은 볼베어링과 플레이트를 이용해 360도 전 방향에서 발생하는 지진 피해에 대응할 수 있다. 지진 발생 시 지지대 상단이 지표와 분리되면서 규모 7.2 지진에도 정상적인 정보시스템 서비스가 가능하다. 견딜 수 있는 하중은 1.44㎡ 면적에 5000㎏이다. 하단 간격이 1200㎜로 케이블이나 트레이 설치 운용성도 뛰어나다.

세종시교육원 관계자는 “지진 재해 발생 시에도 전산시스템을 안전하게 보호하면서 지속적이고 안정적인 정보서비스 구현을 위해 첨단 기술을 접목한 면진 이중마루 장치 도입을 결정했다”고 전했다.

안수민기자 smah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