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시콘-RFHIC 등 25개사 '2019 코스닥 라이징스타' 선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한국거래소는 기술력과 성장성을 바탕으로 향후 혁신성장을 이룰 것으로 기대되는 코스닥 상장사 25개사를 '2019년 코스닥 라이징스타'로 선정했다고 3일 밝혔다.

정운수 한국거래소 코스닥시장본부장(앞줄 왼쪽 네번째)과 길재욱 한국거래소 코스닥시장위원회 위원장(앞줄 왼쪽 다섯번째) 및 간담회에 참석한 2019년 코스닥 라이징스타 CEO들이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정운수 한국거래소 코스닥시장본부장(앞줄 왼쪽 네번째)과 길재욱 한국거래소 코스닥시장위원회 위원장(앞줄 왼쪽 다섯번째) 및 간담회에 참석한 2019년 코스닥 라이징스타 CEO들이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라이징스타에 신규 선정된 기업은 에코프로비엠, 엑시콘, 브이원텍, 슈프리마, 미코, 와이아이케이, 클래시스, RFHIC 등 8개사다. 5세대통신(5G) 부품, 바이오인식시스템, 2차전지용 양극재 등 다양한 미래유망 업종의 8개 기업이 포함됐다.

선정기업에는 상장 수수료 면제, 사업설명회(IR) 개최 및 기업분석보고서 발간 지원 등의 혜택이 주어진다.

거래소는 우수한 기술력을 보유한 코스닥 혁신기업을 발굴·육성하기 위해 지난 2009년부터 라이징스타 기업을 선정해 지원하고 있다.

이 밖에 고영, 마크로젠, 베셀, 아모텍, 엘엠에스, 인텔리안테크, 제이브이엠, 케이맥, 테크윙, ISC, 미래컴퍼니, 이오테크닉스, 테스, 파크시스템스, 하이비젼시스템, 콜마비앤에이치, 유니테스트 등이 라이징스타에 지정돼 있다.

길재욱 코스닥시장위원장은 “앞으로도 끊임없는 연구개발과 미래를 대비한 선제적인 투자를 통해 세계적인 기업으로 성장할 것”을 당부하며 “라이징스타 기업이 코스닥시장을 대표하는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아낌없는 지원과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유근일기자 ryuryu@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