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분석]日정부 보복에 현지 기업도 타격..."中만 이득" 지적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일본 정부가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판결에 대한 보복 조치로 수출 규제를 강화하면서 일본 기업 사이에서도 불만과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반도체·디스플레이 산업이 세계적인 전·후방 생태계가 선순환하는 형태여서 일본 정부의 보복 조치로 자국 기업까지 악영향을 받기 때문이다.

3일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일본 소니는 TV 생산 중단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다. 일본 정부가 수출 규제 품목으로 지정한 불화수소와 레지스트는 디스플레이 박막트랜지스터(TFT)를 형성하고 세정하는 공정에 쓰인다. 없어서는 안 될 재료인 만큼 수급에 차질이 생기면 패널 생산에도 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다.

소니 관계자는 “어디까지 영향을 미칠지 알 수 없어서 상황을 주시하고 있다”며 “TV 생산을 못 해 상품이 고갈할 가능성을 포함해 대응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반도체·디스플레이 생산이 위축되면 전방 기업의 투자도 위축돼 제조장비 시장에도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우려도 제기됐다. 아사히는 세계 반도체 시장에서 한국 기업 존재감이 크다며 일본 기업도 이번 보복 조치 영향을 피할 수 없다고 우려했다.

한 반도체 장비사 담당자는 아사히에 “규제 영향으로 (한국 제조사의) 설비장치 투자 의욕이 줄어들면 우리 회사 실적에도 영향이 미칠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이런 상황에서도 일본의 주요 경제단체는 이번 조치에 대해 일본 정부 편을 고수했다.

지난 2일 열린 간담회에서 일본 경제도우회 사쿠라다 신고 대표간사(솜포홀딩스 대표)는 “이번 조치는 세계무역기구(WTO) 규범에 따른 것이며 수출 규제에 포함된 3개 소재는 일본 기업에 미치는 영향이 큰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일본상공회의소 미무라 아키오 회장(일본제철 명예회장)은 지난 1일 “정부 조치는 한·일 간 교착 상태를 해결하기 위한 하나의 제안”이라며 “문제 해결에 꿈쩍도 하지 않는 한국에 문제가 크다”고 지적했다.

이번 조치로 중국이 가장 이득을 얻을 것이라는 분석도 나왔다.

도쿄신문은 4일 “일본과 한국은 부품과 제품을 서로 공급하는 밀접한 경제 관계”라며 “이번 사태가 장기화하면 일본 기업에 부메랑으로 돌아올 것”이라고 예상했다.

와세다대 경영대학원 오시나이 아쓰시(長內厚) 교수는 “한·일 기업이 함께 무너져 국제경쟁력이 떨어지면 제조업 분야에서 중국이 성장할 것”이라며 “한국과 일본은 서로 물어뜯으며 싸울 때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한편 일본 정부 규제로 수출이 막히게 된 해당 일본 기업은 대응책 마련에 부심하고 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레지스트 제조사인 도쿄오카(東京應化)공업은 수출 허가를 얻기 위한 신청 서류가 한층 많아지는 점을 고려해 미비한 점이 없도록 준비하고 있다. 불화수소 제조사인 스텔라케미파는 싱가포르 공장을 활용한 대체 수출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고 알려졌다.

배옥진기자 witho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