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미국서 14만대 팔린 쉐보레 픽업트럭 '콜로라도'.. 내달 출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쉐보레 픽업트럭 콜로라도.
<쉐보레 픽업트럭 콜로라도.>

한국지엠이 다음달 쉐보레의 픽업트럭 '콜로라도'를 출시한다고 4일 밝혔다.

쉐보레 관계자는 “콜로라도는 아웃도어 라이프 스타일을 추구하는 국내 고객들의 개성을 한단계 끌어올려 완성시킬 제품”이라며 “픽업 트럭의 본토에서 들어오는 국내 최초의 정통 픽업 트럭으로서 새로운 픽업 트럭 시장을 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지엠은 콜로라도의 가격과 상세한 제품정보는 다음 달 출시 시점에 맞춰 공개한다. 콜로라도는 미국 시장에서 지난해 14만대 이상 판매된 쉐보레의 주력 모델 중 하나다.

콜로라도의 인기 비결은 아메리칸 픽업 라이프스타일에 최적화된 편의사양에 있다. 뒷 범퍼 모서리에 발판을 탑재해 적재함에 오르지 않고도 손쉽게 화물을 옮길 수 있는 코너 스텝, 내부 토션바, 로터리 댐퍼 등 쉐보레의 100년 픽업 트럭 노하우가 곳곳에 반영돼 있다.

어두운 곳에서 적재함을 비추는 카고 램프, 적재함 안쪽을 특수 코팅해 미끄럼 방지와 내구성 향상 효과를 볼 수 있는 스프레이온 베드 라이너, 카고 레일 상단을 보호하는 베드 레일 프로텍터 등 적재공간에서의 작업 편의와 효율을 높이는 세밀한 장치들이 곳곳에 적용됐다.

실내공간의 각종 버튼과 온도조절 다이얼, 기어노브 역시 장갑을 끼고도 조작이 편하도록 큼지막하게 디자인돼 픽업 트럭 특유의 실용성을 강조했다.

2열 시트 아래에는 공구와 같은 물건들을 수납할 수 있는 적재함이 자리해 공간 활용을 극대화했으며, 뒷 유리에는 개폐가 가능한 슬라이딩 리어 윈도가 적용돼 환기는 물론 실내 탑승이 어려운 대형 반려동물의 상태를 지속적으로 확인할 수 있게 배려했다.

쉐보레의 최신 기술과 노하우도 두루 적용됐다. '토우/홀 모드'와 트레일러 브레이크 통합 시스템은 강력한 힘이 요구되는 토크 영역에서 변속 패턴과 브레이크 압력을 조정해 운전자가 트레일러를 완벽하게 통제할 수 있게 돕는다.

또 트레일러 스웨이 콘트롤 시스템을 적용해 고속 주행 시 고르지 못한 도로, 노면의 변화, 와류 등으로 발생할 수 있는 트레일러의 스웨이 현상을 감지, 견인되는 트레일러의 주행 밸런스를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며 안전사고를 예방한다.

박태준 자동차 전문기자 gaius@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