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유플러스, '에너지 절감 탄소 나노 면상 발열체'로 나노코리아 조직위원장상 수상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조상호 대유플러스 대표이사(사진 왼쪽 첫번째)가 나노코리아2019 조직위원장상을 수상하고 기념촬영했다.
<조상호 대유플러스 대표이사(사진 왼쪽 첫번째)가 나노코리아2019 조직위원장상을 수상하고 기념촬영했다.>

대유플러스(대표 조상호)가 나노코리아2019 어워드에서 조직위원장상을 수상했다고 4일 밝혔다.

나노코리아는 산업통상자원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최하고 나노융합산업연구조합과 나노기술연구협의회가 주관하는 행사다. 국내외 최신 나노기술 연구 성과를 소개하고 업계 관계자들의 교류를 확대하기 위해 지난 2003년부터 시작해 올해로 17주년을 맞이했다.

대유플러스는 나노코리아2019 어워드 나노산업기술 경쟁부문에 참가해 에너지 절감 탄소 나노 면상 발열체 제품을 선보이며 상을 수상했다.

이번에 수상한 탄소 나노 면상 발열체는 나노 소재 물질을 잉크로 만들어서 활용하는 것이다. 다양한 발열체 모양으로 인쇄해서 찍어낸 뒤 전기를 공급해 에너지가 효율적으로 발열할 수 있게 한다.

대유플러스는 탄소 나노 면상 발열체를 비롯해 알루미늄 복합체, 나노 파우더 등 국내 특허와 해외 특허를 포함해 20여 건 이상 보유하고 있다. 최근에는 스마트팜 조성을 위해 모듈 제품 개발 및 시범하우스를 운영하고 있다.

대유플러스 관계자는 “이번에 수상한 탄소 나노 면상 발열체 양상화를 통해 전기자동차 난방 시스템, 스마트팜, 건축, 가전 등 산업 전반으로 확대 적용해 나갈 것”이라며 “향후 5G 기술과 융합해 신시장 개척 및 미래 먹거리 시장 개발을 위해 나노 산업 투자를 지속 하겠다”고 말했다.

이영호기자 youngtig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