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랩-GC녹십자, 마이크로바이옴 치료제 개발 맞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마이크로바이옴 치료제 개발 및 연구 상호협력 양해각서 체결 후 허은철 GC녹십자 대표(왼쪽)와 천종식 천랩 대표가 기념촬영했다.
<마이크로바이옴 치료제 개발 및 연구 상호협력 양해각서 체결 후 허은철 GC녹십자 대표(왼쪽)와 천종식 천랩 대표가 기념촬영했다.>

천랩(대표 천종식)은 GC녹십자와 마이크로바이옴 치료제 생산과 연구개발에 대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양사는 천랩 정밀 분류 플랫폼을 기반으로 한 마이크로바이옴 치료제 위탁생산(CMO), 위탁개발생산(CDMO) 분야 연구개발에 협업한다. 천랩이 자체 구축한 플랫폼 기술과 GC녹십자 생물학적 제제 연구개발 역량을 합쳐 마이크로바이옴 치료제 개발을 시도한다.

천랩은 생명정보 데이터베이스(DB)와 클라우드 분석 플랫폼을 구축해 세계에 서비스한다. 마이크로바이옴 정밀 분류 플랫폼으로 맞춤형 헬스케어, 마이크로바이옴 치료제, 감염진단 제품을 개발 중이다. 정밀 분류 플랫폼은 메타지놈 프로파일 기술을 기반으로 질병과 연관된 신종 또는 알려진 종에서 새롭게 분류된 균주를 정밀하게 동정해 진단제품, 치료제 개발에 활용하는 플랫폼이다.

천종식 천랩 대표는 “특화된 기술력을 보유한 바이오기업과 개발, 생산기술을 보유한 제약기업 간 신약개발 협력은 마이크로바이옴 치료제 산업발전에 선도 모델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성다교기자 dksu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