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프로야구, 국내 브랜드상 제패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LG유플러스는 5G 상용화와 함께 한 단계 업그레이드된 U+프로야구가 산업정책연구원 주최 국가서비스대상 스포츠콘텐츠부문과 매일경제 주최 모바일브랜드대상 스포츠부문에서 대상을 수상하고, 산업정책연구원?한국브랜드디자인학회 공동주관 대한민국 브랜드 명예의 전당 스포츠콘텐츠부문에 선정되며 국내 브랜드상을 제패했다고 8일 밝혔다.
<LG유플러스는 5G 상용화와 함께 한 단계 업그레이드된 U+프로야구가 산업정책연구원 주최 국가서비스대상 스포츠콘텐츠부문과 매일경제 주최 모바일브랜드대상 스포츠부문에서 대상을 수상하고, 산업정책연구원?한국브랜드디자인학회 공동주관 대한민국 브랜드 명예의 전당 스포츠콘텐츠부문에 선정되며 국내 브랜드상을 제패했다고 8일 밝혔다.>

LG유플러스 'U+프로야구'가 산업정책연구원 주최 '국가서비스대상' 스포츠콘텐츠부문과 매일경제 주최 '모바일브랜드대상' 스포츠부문에서 대상을 수상하고, 산업정책연구원·한국브랜드디자인학회 공동주관 '대한민국 브랜드 명예의 전당' 스포츠콘텐츠부문에 선정되며 국내 브랜드상을 제패했다.

4대 핵심 기능으로 관심을 받았던 'U+프로야구'는 지난해에도 매일경제·MBN 선정 '올해의 앱'과 디지털조선일보 주최 '앱어워드코리아' 스포츠부문에서 대상을 거머쥐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최 정보통신기술(ICT) 분야 국내 최고 권위 상인 '대한민국 임팩테크(ImpacCT-ech) 대상'에서 과기정통부장관상을 수상한 바 있다.

U+프로야구는 6월 26일 기준 일별 누적 이용자 수가 1000만명을 돌파하며 높은 호응을 얻고 있다. LG유플러스는 타 통신사 고객에까지 전면 개방하고 적극적인 체험 마케팅 활동을 전개함에 따른 결과라고 설명했다.

지난해 3월 프로야구 개막과 함께 선보인 U+프로야구는 '포지션별 영상', '득점장면 다시보기', '상대전적 비교', 'TV로 크게보기' 등 4대 핵심기능으로 전국 야구장 경기를 생중계한다. 서비스 오픈 이틀 만에 이용자 10만명, 한해 시즌 누적 이용자 2000만명을 돌파하는 등 인기를 끌었다.

안호천 통신방송 전문기자 hca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