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앤, 증권형토큰공개(STO) 세미나 후원 업체로 참가 '미국 STO사례 발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블록체인 기업 태그앤(대표 김기성)은 서초구 리더스빌딩 월튼블록체인연구교육원에서 11일 열리는 증권형토큰공개(STO) 세미나 후원 업체로 참가한다. 이근호 태그앤 블록체인연구센터장(테크아이피엠 대표 겸 뉴욕주 변호사)이 세미나에서 미국 STO 사례를 발표한다.

STO세미나는 테크아이피엠이 주최한다. 세미나는 기존 IPO 방식과 비교해 비용이 저렴하고 빠른 현금화가 가능하다는 장점을 지닌 STO 국내외 사례를 살펴보고 최신 동향을 통해 향후 방향성을 짚어보는 자리이다.

STO는 미국 금융산업규제기구(FINRA)와 미국 증시 감독 기관인 증권거래위원회(SEC)의 감시를 받는 구조로 진행되기 때문에 합법적인 절차가 필수이다. 토큰 발행 기업과 투자자를 보호, 리스크를 줄일 수 있다는 특징이 있다.

태그앤 관계자는 “이번 행사는 기업들의 투자유치와 자본조달의 새로운 트렌드로 떠오른 STO 국내외 사례와 최신 동향을 알아보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안수민기자 smah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