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스마트시티 챌린지사업 IBM 참여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허태정 대전시장과 리안 IBM 아·태지역본부 총괄 부사장이 최근 스마트시티 챌린지 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한 전문 컨설팅 지원 협약을 체결했다.
<허태정 대전시장과 리안 IBM 아·태지역본부 총괄 부사장이 최근 스마트시티 챌린지 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한 전문 컨설팅 지원 협약을 체결했다.>

대전시(시장 허태정)는 글로벌 ICT 대표기업 IBM이 스마트시티 챌린지 사업에 참여한다고 9일 밝혔다.

허태정 대전시장이 최근 리안 IBM 아·태지역본부 총괄 부사장과 만나 스마트시티 챌린지 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한 전문 컨설팅 지원 협약을 체결했다.

IBM이 스마트시티 핵심 인프라인 '데이터 허브' 구축전략을 컨설팅 한다. 오는 11월까지 각종 행정시스템과 챌린지 실증 서비스 모델을 분석해 데이터 허브 구축을 위한 전략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다.

IBM의 인공지능 기반인 '왓슨 익스플로러'와 DB2를 통해 정형·비정형 데이터 분석도 진행한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4차 산업혁명특별시의 성과를 가시화하기 위해서는 스마트시티가 선도적인 역할을 해야 한다”면서 “IBM의 우수한 스마트시티 기술과 경험을 보태서 한층 더 발전된 스마트시티의 역량을 갖출 수 있도록 노력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IBM은 전 세계 2000여 스마트시티 프로젝트를 수행한 경험을 가지고 있으며, 미국 콜럼버스시 챌린지사업 '스마트 콜롬버스 익스피리언스 센터'의 고급 데이터분석·운영 분야에 참여하고 있다.

대전=양승민기자 sm104y@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