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빛소프트, 음성인식·챗봇·음성합성 기술 개발 박차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한빛소프트, 음성인식·챗봇·음성합성 기술 개발 박차

한빛소프트가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는 인공지능(AI) 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한빛소프트는 딥러닝 방식 AI를 활용한 음성인식·챗봇·음성합성 기술을 동시에 개발, 이르면 연내 상용화에 나선다. 사람 감정까지 파악할 수 있는 수준으로 AI 학습이 이뤄져 장애인 교육·노인케어 등 다양한 분야에 적용 가능하다.

AI 프로젝트명은 '다니'(가칭)다. 따뜻한 사리분별력을 지녀 사람이 말을 하면 자연스럽게 인식하고 상황과 맥락을 파악한 뒤 학습된 목소리와 어투를 사용해 답변한다.

이 기술을 음성인식 스피커에 적용하면 실제 가족이나 친숙한 유명인사와 대화하는 듯한 경험을 제공할 수 있다. 또 다중 화자 간 대화를 구현할 수 있어 시각장애인용 전자책에 적용할 경우 여러 명이 읽어주거나 등장인물들의 목소리에 영화처럼 개성과 감정을 실어 읽어주는 게 가능하다.

아울러 감정 노동자를 보조해 빈번하게 발생하는 고객 문의사항에 적절히 대응하는 용도로도 사용할 수 있다. 개발진이 인터넷 게시물 댓글을 AI에게 판독케 한 결과 악플과 선플을 90% 이상 정확도로 구분해 냈다.

최진 한빛소프트 4차산업연구팀장은 “전 세계 생활 속 어디에나 적용 가능한 AI를 국내와 글로벌 시장에 선보일 것”이라며 “음성인식, 챗봇, 음성합성 기술을 패키지로 적용할 수도 있고 개별적으로 사용하는 것도 가능하다”고 말했다.

이현수기자 hsoo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