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양그룹, 바이오 플라스틱 원료 사업 본격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삼양그룹이 바이오 플라스틱 원료 사업을 본격화한다.

삼양그룹은 바이오 플라스틱 원료 물질인 '이소소르비드(isosorbide)' 공장 증설을 위해 전북도, 군산시와 투자협약을 체결했다고 9일 밝혔다.

협약에 따라 삼양그룹 화학 사업 계열사인 삼양이노켐은 군산자유무역지역 내 2만9000㎡ 부지에 710억원을 투자, 연산 약 1만톤 규모의 이소소르비드 공장을 건설할 계획이다. 2021년 하반기 준공이 목표다.

이소소르비드는 식물 자원에서 추출한 전분을 화학적으로 가공해 만드는 바이오 소재다. 플라스틱, 도료, 접착제 등 다양한 용도에 기존 화학 물질을 대체해 사용할 수 있다. 특히 이소소르비드를 이용해 만든 플라스틱은 내구성, 내열성, 투과성 등이 향상돼 모바일 기기와 TV 등 전자 제품 외장재, 스마트폰 액정필름, 자동차 내장재, 식품용기 등에 활용될 수 있다.

삼양그룹은 2014년 국내 최초, 세계 두 번째로 이소소르비드 상용화에 성공했다. 회사는 그동안 울산 삼양사 공장에서 파일럿 생산 설비를 운영하는 한편 우레탄, 접착제 등 이소소르비드를 이용한 제품 개발을 연구해왔다.

삼양그룹 관계자는 “이소소르비드는 삼양그룹의 식품과 화학 기술 융합의 대표적 성공 사례”라며 “친환경 트렌드가 확산되고 있는 만큼 다양한 응용 제품 개발로 이소소르비드의 적용 범위를 확대해 시장을 선도할 것”이라고 밝혔다.

삼양이노켐 공장 전경
<삼양이노켐 공장 전경>

윤건일 전자/부품 전문기자 beny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