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산·미래·주성' 1세대 벤처 기업인들, 크루셜텍에 대규모 투자 지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벤처 1세대 기업인들이 크루셜텍 지원에 팔 걷고 나섰다.

10일 업계에 따르면 크루셜텍은 케이클라비스신기술조합 등을 대상으로 120억원 규모의 전환사채(CB)를 발행한다.

이번 CB 인수에는 남민우 다산네트웍스 회장, 김철영 미래나노텍 대표, 황철주 주성엔지니어링 회장, 조현정 비트컴퓨터 회장이 참여한다. 이들 1세대 벤처 기업인들은 케이클라비스 신기술조합을 통해 크루셜텍 CB 인수자금을 11일 납입하기로 했다.

남민우 다산네트웍스 회장은 계열사인 다산벤처스를 통해 40억원가량 투자하고, 황 회장은 개인 자금으로 10억원 가량을 투자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미래나노텍 투자 규모는 30억원, 비트컴퓨터는 10억원 규모다.

이들은 모두 1세대 벤처 기업인이다. 크루셜텍 안건준 대표도 성공한 벤처 기업가로 현재 벤처기업협회 회장을 맡고 있다.

크루셜텍은 수년 전만 해도 히든챔피언 기업으로 선정되는 등 모바일 부품 업계 강자였다. 지문인식모듈로 시가총액 1조원을 넘보기도 했다.

그러나 중국의 사드 여파와 스마트폰 업황 부진의 여파로 실적이 빠르게 악화됐다. 지난해 매출은 796억원으로 전년의 절반 이하로 급감했다.

벤처 1세대 기업인들은 크루셜텍의 턴어라운드 가능성을 높다고 판단해 이번 투자를 결정한 것으로 보인다. 경영 참여보다는 1세대 대표 벤처기업을 돕기 위한 단순 투자목적으로 알려져 있다.

케이클라비스 신기술조합의 CB 전환가격은 주당 1073원이다. 1년 후 주식으로 전환하면 1025만1630주를 취득해 최대주주에 올라서게 된다. 현재 안건준 대표는 크루셜텍 지분 8.70%(571만9971주)를 보유하고 있다.

크루셜텍은 세계 최대 스마트폰 생산 업체인 삼성전자와 거래를 재개하고, 리모콘용 마이크로 키패드 등 신기술을 개발하며 도약을 추진하고 있다.

윤건일 전자/부품 전문기자 beny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