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상직 의원 "서울 지하철 5G 구축 6% 불과"···지방 지하철은 전무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윤상직 의원 "서울 지하철 5G 구축 6% 불과"···지방 지하철은 전무

지하철에서 5G 사용이 가능한 구간은 서울지하철 구간 6%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방 지하철은 5G 기지국이 전무했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윤상직 의원(자유한국당)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이동통신3사 지하철노선별 5G 기지국 구축현황'을 인용, 이같이 밝혔다.

윤 의원은 서울 지역에는 SK텔레콤이 지하철 3호선에 22개국, KT가 2호선에 6개국, LG유플러스가 4호선에 20개국, 7호선에 4개국을 설치했다고 밝혔다. 부산, 대구, 대전, 광주, 인천, 경기권 지하철은 모든 지하구간에 5G기지국이 단 1곳도 설치돼 있지 않았다.

윤 의원은 과기정통부가 4월 '5G 민관합동TF'를 통해 전국 지하철에서도 5G를 사용할 수 있도록 노선별 기지국 구축 작업을 약속했지만, 지하철 5G 기지국 확충이 여전히 부진하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서울교통공사는 유동인구가 없는 새벽시간에 지하철 단전 이후 기지국 설치를 해야 하기 때문에 하루에 실질적으로 공사할 수 있는 시간은 2시간 30분에 불과하다고 해명했다.

기지국 작업반에 전문성을 갖춘 본사 직원이 감독관으로 입회해야 하기 때문에 무리한 작업일정은 소화하기 어렵다며 고충을 토로했다고 소개했다.

윤 의원은 “정부주도 5G 상용화가 100일을 맞았지만, 지하철·대중장소 등 유동인구가 많은 곳에서 아직까지 국민이 요금을 제값내고 5G서비스를 이용하지 못하는 곳이 너무 많다”고 지적했다.

박지성기자 jisu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