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동킥보드, 자전거도로 달린다…킥고잉, 규제 샌드박스 통과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전동킥보드 킥고잉.
<전동킥보드 킥고잉.>

전동킥보드가 자전거도로를 달릴 수 있게 됐다.

전동킥보드 공유 서비스 '킥고잉' 운영사 올룰로(대표 최영우)가 경기도와 함께 신청한 규제 샌드박스 실증사업이 10일 열린 제4차 산업융합 규제특례심의위원회로부터 최종 승인을 받았다.

이에 따라 9월부터 경기도 시흥시 정왕역 일대 자전거도로에서 전동킥보드를 탈 수 있다.

킥고잉은 개인형 이동수단에 대한 안전운행 기준 마련과 관련 제도 정비에 힘쓴다. 시민 이동 편의성을 높이고 교통 혼잡, 대기오염을 줄이는 데 앞장설 방침이다.

최영우 올룰로 대표는 “규제 샌드박스를 통해 안전운행 기준이 세워지면 퍼스널 모빌리티 산업이 더욱 활성화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최종희기자 choij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