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연, 차세대 한국인 유전체 분석시스템 구축사업 본격 시작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한국생명공학연구원
<한국생명공학연구원>

한국생명공학연구원(원장 김장성)이 차세대 한국인 유전체 분석시스템 구축에 착수한다.

생명연은 김선영 유전체맞춤의료전문연구단 박사팀이 오는 2022년까지 국비 80억원을 비롯한 140억원 규모 '유전자의약산업진흥 유전체 분석시스템 구축사업' 총괄기관에 선정됐다고 11일 밝혔다.

이 사업에는 생명연을 비롯해 충남대병원, 한국한의학연구원, 대전테크노파크BIO융합센터 등 이 참여할 예정이다.

이들은 대용량 유전체 정보를 분석하는 최신 염기서열 분석 장비를 구축·운용해 대규모 유전체 데이터를 생산하는 유전체 정보 생산 플랫폼 기반을 구축한다. 또 페타바이트(PB) 수준 대용량 유전체 정보와 관련 정보를 저장·관리하는 전산 시스템 구축한다. 전장 유전체, 엑솜, 전사체, 메타게놈 등 다양한 유전체 정보들을 분석하는 파이프라인과 해석 시스템도 구축·운용할 예정이다.

세부 목표는 △중증질환 유전체 빅데이터 분석 플랫폼 기반 조기진단 기술 사업화 △임상검증을 통한 유전체 기반 질병 위험도 예측 및 진단기술 사업화 △산·학·연·병 협력체계 기반 유전체 사업화를 통한 혁신기업 창출 △빅데이터 분석결과 공유·활용을 위한 클라우드, 클라이언트 컴퓨팅 시스템 확보 등이다. 궁극적으로 차세대 한국인 유전체 분석지원센터를 구축한다

김선영 박사는 “산·연·병이 협력해 차세대 한국인 유전체 분석시스템 기술을 확보하고, 세계 최고 수준의 유전체 분석 시스템 개발 토대를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전=김영준기자 kyj85@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