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대 인수공통전염병연구소, '병원체자원전문은행' 지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전북대 인수공통전염병연구소(소장 한상섭)는 질병관리본부로부터 사람과 동물에 모두 감염될 수 있는 병원체 자원을 수집·활용할 수 있는 '인수공통감염병 병원체자원전문은행'에 지정됐다고 11일 밝혔다.

병원체자원전문은행제도는 국내 환경에 적합한 자원활용 및 국내 연구자의 접근성을 높이고 전문화된 수집체계 마련, 신·변종 병원체 유입 등에 대비하기 위해 도입됐다.

전북대 인수공통전염병연구소는 인수공통감염병 병원체자원전문은행을 통해 고위험병원체를 포함하는 병원체 자원의 수집·분석·관리· 분양 업무 등을 수행하고 병원체자원에 대한 연구개발을 진행할 계획이다.

한상섭 소장은 “조류인플루엔자(AI)와 브루셀라 등이 빈번하게 발생하는 호남지역에서의 인수공통감염병 및 고위험병원체 자원들을 지속적으로 수집·확보·보존하는 일은 매우 중요하다”며 “국가병원체자원은행의 자원화에 기여하고 대규모 국내·외 공동연구 수행을 위한 획기적인 기회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전북대 인수공통전염병연구소 전경.
<전북대 인수공통전염병연구소 전경.>

전주=김한식기자 hs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