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선 열차 궤도이탈 막는 안전기술 개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한국철도기술연구원(원장 나희승)은 지난 10일 진주 철도안전시설 성능시험장에서 충남대, 한국철도시설공단과 함께 '철도차량 일탈방호시설'을 공개했다고 11일 밝혔다.

일탈방호시설 설치 전후 효과 개념도
<일탈방호시설 설치 전후 효과 개념도>

철도차량 일탈방호시설은 탈선 열차가 궤도를 벗어나지 않도록 설치하는 안전 시설물로 급속 시공이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콘크리트 궤도 중앙에 설치해 열차 탈선 시 차량을 좌우로 제어해 이탈을 막아주는 역할을 한다.

일탈방호시설에서 탈선 열차 방호성능을 시험하는 모습
<일탈방호시설에서 탈선 열차 방호성능을 시험하는 모습>

가격이 기존 외산 대비 40% 이하여서 기존 제품을 대체할 경우 1㎞당 60억원 가량 설치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 철도연은 고속철도 노선의 36%인 총 227㎞ 구간을 대상으로 제품 설치를 추진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철도교량 콘크리트 층 길이에 맞춰 사전 제작하는 '프리캐스트' 방식으로 패널을 만들어 열차를 운행하지 않는 시간을 활용해 하루 20m 이상 현장에서 조립·설치할 수 있도록 했다.

나희승 원장은 “철도차량 일탈방호시설은 고속철도 교량 구간 안전성을 크게 강화시켜 줄 것”이라며 “철도교통 안전을 강화한 첨단 기술을 지속 개발해 국내 상용화와 해외진출을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대전=김영준기자 kyj85@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