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대, '지역선도대학 육성사업' 선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전남대(총장 정병석)는 교육부 '지역선도대학 육성사업'에 선정돼 올해부터 2024년까지 5년 동안 총 50억원을 지원받아 에너지, 정보통신기술(ICT) 등을 선도할 스마트 융합인재를 양성한다고 11일 밝혔다.

전남대 정문 전경.
<전남대 정문 전경.>

지역선도대학 육성사업은 지방대학과 지자체, 공공기관, 산업계가 상호 협력해 지역 우수인재를 공동 양성하고 취업 역량을 강화하는 프로젝트다. 오는 2022년 이전 공공기관 지역인재 의무 채용비율 30% 달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전남대는 이번 사업에 순천대·목포대·한국전력공사·한전KPS 등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참여했다. 이들 기관과 교과·비교과 교육, 현장실습 확대, 맞춤형 교육으로 지역인재 양성체계를 구축할 방침이다.

또 에너지, ICT 외에 스마트농업, 도시재생 등 지역사회를 선도할 스마트 융합인재를 집중 양성할 예정이다. 지자체, 공공기관과 다양한 연계협력 사업도 발굴해 추진한다.

광주=김한식기자 hs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