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병두 금융위 부위원장 "혁신성장 재원 지역 소재 기업에 우선 투입"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전남지역 스타트업을 지원하기 위한 200억원 규모 벤처투자 펀드가 투입된다.

손병두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은 11일 전남대 여수캠퍼스에서 열린 전남지역 청년창업 희망 콘서트에 참석해 이런 내용의 혁신 창업 지원 방안을 소개했다.

손병두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이 11일 전남대 여수캠퍼스에서 열린 청년창업 희망콘서트에서 발언하고 있다.
<손병두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이 11일 전남대 여수캠퍼스에서 열린 청년창업 희망콘서트에서 발언하고 있다.>

금융위는 211억원 규모 전남권 오픈이노베이션 펀드를 투입하고, IBK기업은행을 통해 앞으로 3년간 투입되는 1000억원 규모 신성장·혁신성장분야 재원을 주로 지역 소재 스타트업과 혁신기업에 투자하겠다고 밝혔다.

손 부위원장은 “지역에서도 혁신 창업과 성장이 확산하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며 이날 행사에 참석한 창업 유관기관과 청년들은 지역 스타트업들이 활발히 도전할 수 있도록 창업 인프라를 확산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전남 소재 벤처기업 4곳에 대한 기업설명회(IR)도 열렸다.

유근일기자 ryuryu@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