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보험사회공헌위원회-기아대책, 소외계층 청소년에 교육비 7억원 전달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왼쪽부터)박지헌 기아대책 홍보대사, 손봉호 기아대책 이사장, 신용길 생명보험사회공헌위원회 위원장, 유원식 기아대책 회장이 생명존중 소외계층 지원 기금 전달식을 마치고 기념촬영했다.
<(왼쪽부터)박지헌 기아대책 홍보대사, 손봉호 기아대책 이사장, 신용길 생명보험사회공헌위원회 위원장, 유원식 기아대책 회장이 생명존중 소외계층 지원 기금 전달식을 마치고 기념촬영했다.>

생명보험사회공헌위원회와 국제구호단체 기아대책은 국가 차원에서 지원받는 교복·급식비 이외에 특성화 교육 및 특기적성 등 교육비 지원이 필요한 중·고등학생 1400명을 선정해 교육비 7억원을 지원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들은 기초수급, 한부모, 차상위 계층이거나 건강보험료 기준 중위소득 100% 미만에 해당하는 중학생 800명, 고등학생 600명 등 총 1400명에 1인당 50만원 교육비를 지급했다.

지원된 교육비는 교복, 급식비, 교재비 외에도 학용품 및 예체능 장비 구입비 등 교육과 관련된 분야에 사용된다.

박윤호기자 yun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