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3회 유교전] “혼자서도 잘 해요” 아키토이, 안전하고 튼튼한 ‘D.I.Y 블록’ 소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아키토이 D.I.Y 블록으로 만든 구조물이 유교전에서 전시되고 있다.
<아키토이 D.I.Y 블록으로 만든 구조물이 유교전에서 전시되고 있다.>

유아용 장난감 블록 제조업체 아키토이가 11일부터 14일까지 코엑스에서 열리는 ‘제43회 서울국제유아교육전&키즈페어(이하 코엑스 유교전)’에 참가해 D.I.Y 블록을 소개했다.

직접 스스로 하라는 D.I.Y 컨셉에 맞게 아키토이에서 이번 유교전에서 선보인 블록은 누구나 손쉽게 커다란 구조물을 만들 수 있도록 설계됐다.

서로 다른 블록을 조립해 사용하는 기존의 블록세트와 달리, D.I.Y 블록은 길이가 서로 다른 세 종류의 블록과 이를 연결하는 이음새, 그리고 이들을 단단히 고정하는 볼트·너트 등으로 구성돼 있다. 블록의 길이는 세 가지 정도에 불과하지만 이음새 없이 서로 연결할 수 있는 방법도 여러 가지다. 이음새까지 활용하면 서로 연결한 블록의 각도를 조절할 수 있어 아주 다양한 연결이 나올 수 있다.

아키토이 D.I.Y 블록은 서로 길이가 다른 세 종류의 블록이 기본 구성품이다. 이음새 조립 없이, 블록끼리 연결할 수 있는 방식도 다양하다.
<아키토이 D.I.Y 블록은 서로 길이가 다른 세 종류의 블록이 기본 구성품이다. 이음새 조립 없이, 블록끼리 연결할 수 있는 방식도 다양하다.>

결합방법은 무척 단순하기 때문에, 어떤 형태의 구조물이든 아이 혼자서도 쉽게 제작이 가능하다. 무너질 염려도 없이 튼튼하게 조립할 수 있어, 장난감 집이나 공룡 모형과 같이 더 큰 구조물도 만들 수 있다. 실제로, 현장에서 만난 아키토이 관계자는 D.I.Y 블록 공구함 한 박스를 구매하면 100가지, 프리미엄 박스는 150가지 종류의 모형을 만들 수 있다고 설명했다.

D.I.Y 블록은 간단하지만 튼튼한 골조와 같다. 여기에 나무, 종이, 실, EVA, 천 등 다양한 소재와 결합하면 조립한 구조물을 실용적인 물건으로도 활용할 수도 있다. 놀이를 통해 아이 스스로 물건을 만드는 경험도 할 수 있는 셈이다.

강병효 아키토이 대표
<강병효 아키토이 대표>

강병효 아키토이 대표는 “D.I.Y 블록이 안전성과 높은 활용도 덕분에 현재 5~7세 어린이가 다니는 유치원에서 수업에서 활용되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블록의 결합 방식은 특허까지 보유하고 있어, 청년창업사관학교로부터 지원을 받아 이번 유교전에 참가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아키토이가 레고만큼 성장하는게 목표"라며 "현재는 중국 시장 진출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코엑스 유교전은 학습, 교육프로그램부터 문구, 완구, 유아용품, 아이방용품, 운영용품에 이르기까지 학부모와 교육 산업 종사자가 만족할 수 있는 다양한 전시 품목을 자랑한다. 유교전은 △신제품 홍보 △신규 고객 발굴 △B2B 계약 △새로운 유통망 확보 △글로벌 사업 기회 모색 △소비자 반응 조사 등 유아 교육 마케팅 장으로서 역할을 해오고 있다.

전자신문인터넷 김광회 기자 (elian118@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