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 최고위원들 "주대환 사퇴에도 혁신위는 계속돼야"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바른미래 최고위원들 "주대환 사퇴에도 혁신위는 계속돼야"

바른미래당 최고위원들이 주대환 혁신위원장의 사퇴에 우려를 표하면서도 혁신위원회는 계속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다만 혁신안의 방향성에는 이견을 표했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1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주대환 전 혁신위원장이 납득하기 어려운 이유를 말하며 전격적으로 사퇴 의사를 밝혔다”며 “위원장 사퇴는 돌이킬 수 없는 일이 됐지만 장기간 논의끝에 위원장 사퇴를 이유로 좌초돼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오 원내대표는 “1차 혁신안 의결 직후 위원장이 사퇴 기자회견을 한 것은 혁신위가 스스로 내린 결정에 위원장이 불복하는 모양새로 유감스럽다”면서도 “조속한 시일내 위원장 후임을 선임해서 혁신위가 제대로 운영되도록 당 대표와 최고위에 제안한다”고 말했다.

그는 “혁신, 자강, 화합의 대국민 약속은 지켜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준석 최고위원은 “혁신위를 가장 인정받는 40세 이하 젊은 위원들로 구성을 했는데 민주적 절차로 표결에 따라 의결하자 마자 사실상 물리적으로 저지하기 위한 위원장 사퇴 이뤄진 것은 우려스럽다”며 “주 위원장의 '검은 세력들' 언급은 상당히 부적절한 언급”이라고 말했다.

이 최고위원은 “1차 혁신안은 적법한 절차로 가결됐기 때문에 당헌당규에서 혁신운영회 운영 규정에 따라 최고위에서 의결을 통해 공표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권은희 최고위원은 “혁신에서 우리당의 개혁을 위해 필요한 안건을 올려서 결론을 냈다”며 “이 안건은 최고위에서 꼭 다뤄져야 한다. 혁신위원장 문제는 손학규 대표가 이 부분에 책임을 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청년 혁신위원들이 하는 일에 기성세대가 찬물을 끼얹으면 안된다”며 “최고위에서 안건을 다뤄줄 것을 부탁한다”고 덧붙였다.

김수민 최고위원 역시 “혁신을 하겠다고 했던 위원장이 혁신을 거부하고 사퇴를 하는 초유의 사태가 발생했다”며 “혁신위가 반혁신을 한 것”이라고 말했다.

김 최고위원은 “혁신안이 마음에 안 든다고 거부하는 것은 구태”라며 “반혁신 세력의 저항에 굴하지 않고 혁신의 길을 찾아야 할 것이라고 생각하고, 혁신위가 예정된 일정을 안정적으로 마쳐서 새로운 미래와 더 나은 내일 만들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혁신위가 지도체제 개편보다는 당의 지지율 추락 원인을 가장 먼저 파악했어야 한다는 지적도 나왔다.

문병호 최고위원은 “혁신위는 여론조사나 청문회를 통해서 우리당의 지지율이 추락한 원인을 객관적으로 찾았어야 했다”며 “그것을 찾기도 전에 1호 안건으로 지도체제 개편을 문제 삼으면 누가 공정하다고 하겠냐”고 말했다.

문 최고위원은 “혁신위가 당대표를 사퇴시키려는 도구나 당권을 유지하는 도구로 이용돼선 안된다”며 “지도체제 개편은 중요하지만 위기를 돌파함에 있어 당 정체성과 당 노선을 정하는 게 더 중요하다”고 전했다.

이어 “그럼에도 위원장이 사퇴했다고 해서 혁신위가 중단돼선 안 된다”며 “빠른 시일내 위원장 선임해서 정상 운영토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송혜영기자 hybrid@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