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경제전쟁]김현종 "한미일 고위급 협의에 韓美 적극적…일본은 아직 답 없어"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미국을 방문 중인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이 11일(현지시간) 일본 정부의 경제보복으로 한일 갈등이 고조되는 것과 관련, 미국이 한미일 3국 고위급 협의를 하려는 것에 한국과 미국은 적극적 입장이지만 일본 측은 아직 답이 없다고 밝혔다.

[한일 경제전쟁]김현종 "한미일 고위급 협의에 韓美 적극적…일본은 아직 답 없어"

전날 전격 방미한 김 차장은 이날 숙소인 워싱턴DC 한 호텔에서 취재진을 만나 “제 생각에는 지금 아마 미국이 한미일 간에 고위급 협의를 하려고 그러는데 한국과 미국은 매우 적극적”이라며 “지금 일본이 답이 없어서 좀 건설적인 방법을 찾는 게 좋은 데 아직도 일본 쪽에선 답이 없고 소극적인 것 같다”고 말했다.

김 차장은 이번 방미기간 믹 멀베이니 백악관 비서실장 대행을 비롯해 미국 상하원 의원 등 의회 관계자들을 만나 일본 수출 규제 조치의 부당성을 알리고 우리 정부 입장을 설명했다.

김 차장은 11일 오후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무역대표부(USTR) 대표를 만났고, 12일에는 백악관 카운트파트인 찰스 쿠퍼먼 국가안보회의(NSC) 부보좌관을 만날 예정이다.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대표와 면담한 김 차장은 “한미 간에 여러 이슈에 대해 좋은 대화를 나눴다”면서 “(미국이) 두 나라 간에 잘 해결할 거라고 생각하고 있는 것 같고 도울 수 있는 방법이 있으면 제게 알려주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번 한일 분쟁 해결에 미국 측이 중재 역할을 할 듯한 발언도 미 국부무를 통해 나왔다.

모건 오테이거스 국무부 대변인은 11일(현지시간) 브리핑에서 “일본과 한국은 물론 친구들일 뿐 아니라 동맹들”이라며 “미국과 국무부는 3국의 양자 간, 3자간 관계를 강화하는 방안을 추구하기 위해 우리가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공개적으로나 막후에서나 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같은 발언은 한일 갈등에 미국이 중재 역할론을 자임한 것으로도 해석될 수 있는 대목이다. 다만 미 의회 등 조야 일각에서는 한일 갈등은 당사자인 한일 양국이 풀어야 한다는 의견도 없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성현희 청와대/정책 전문기자 sungh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