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혜민 국제성모병원 교수, 백내장 수술 1000례 달성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백내장 수술 1000레를 달성한 강혜민 국제성모병원 안과 교수(오른쪽)가 1000번째 수술 환자와 기념촬영했다.
<백내장 수술 1000레를 달성한 강혜민 국제성모병원 안과 교수(오른쪽)가 1000번째 수술 환자와 기념촬영했다.>

가톨릭관동대학교 국제성모병원(원장 김영인)은 강혜민 안과 교수가 백내장 수술 1000례를 달성했다고 12일 밝혔다.

백내장은 수정체가 혼탁해져 빛을 통과시키지 못해 시력이 저하되는 질환이다. 완치는 수술이 유일한 방법이다. 국민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2017년 기준 백내장 수술 건수는 약 55만 건으로, 최근 5년 간 국내 수술 건수 1위다.

국제성모병원은 1000번째 수술을 받은 환자와 함께 기념식을 가졌다. 강혜민 국제성모병원 교수는 “백내장은 초기에 약물에 진행속도를 지연할 수 있지만, 완치를 위해서는 수술이 불가피하다”면서 “앞으로도 백내장 환자 효과적인 치료를 위해 연구하겠다”고 말했다.

정용철 의료/바이오 전문기자 jungyc@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