접어 쓰는 컨테이너…부피 줄여 보관비용 절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비었을 때 부피를 4분의 1까지 줄일 수 있는 접이식 컨테이너가 개발됐다. 한국철도기술연구원(원장 나희승)이 한국파렛트풀과 공동으로 화물을 탑재하지 않았을 때는 접어서 부피를 평소의 4분의 1로 줄일 수 있는 접이식 컨테이너를 개발, 국내외에서 시범운영한다.

접이식 컨테이너 4개 1세트를 적재한 모습
<접이식 컨테이너 4개 1세트를 적재한 모습>

접이식 컨테이너는 평소 부피와 강도는 기존 컨테이너와 동일하고, 원격 작동 장비로 간편하고 접고 펼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사용하지 않을 때는 부피를 줄일 수 있어 보관비용을 최대 75%까지 절감할 수 있다. 세계 컨테이너 20%를 접이식으로 대체하면 보관비용을 연간 약 2조6000억원까지 아낄 수 있다. 국내에서는 해상운송으로 연간 약 710억원, 수도권~부산 구간에서만 연간 약 200억원 절감을 기대할 수 있다.

철도연은 이달부터 광양~천안~부산~광양 노선 및 부산에서 베트남 하이퐁항으로 이어지는 동남아 노선과 미국 로스앤젤레스 항에 이르는 미주노선을 대상으로 시범운영한다.

접이식 컨테이너 국내외 시범운영 계획
<접이식 컨테이너 국내외 시범운영 계획>

시범운영 과정에서 기존 물류 인프라와 연계성과 효용성 등을 검증하고, 글로벌 실용화를 위한 필요 사항을 점검할 계획이다. 현대상선, SM상선, 장금상선, 고려해운이 시범운영에 참여한다.

나희승 원장은 “접이식 컨테이너는 항만과 컨테이너 야드의 가장 큰 이슈인 빈 컨테이너 보관 공간 문제를 해결하고, 도로 화물 운송 차량의 교통혼잡 완화에도 크게 기여할 기술”이라며 “시범운영을 통해 국내는 물론 해외 상용화까지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철도연은 박홍근 의원실과 함께 12일 오후 국회의사당 계단 앞 행사장에서 '접이식 컨테이너' 시범운영 착수기념식을 개최하고, 국회의원회관 1소회의실에서 국제세미나를 진행했다.

대전=김영준기자 kyj85@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