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경제전쟁]'양자협의'vs '설명회' 놓고 한일 신경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한국과 일본 대표단이 12일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를 놓고 도쿄에서 만나는 가운데 만남의 형식에 대한 명칭을 놓고도 신경전을 벌이는 것으로 확인됐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2일 한일 양국이 12일 오후 일본 정부의 한국에 대한 수출 규제 강화 조치를 놓고 도쿄 가스미가세키(霞が關)의 일본 경제산업성에서 첫 비공개 실무 회의를 연다.

그러나 회의의 형식을 놓고도 한국은 '협의'라는 입장인 반면에 일본은 '설명회'라고 주장하는 등 견해차가 큰 상황이다.

이 때문에 이번 접촉에서 양측은 서로 입장차만 확인할 공산이 큰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일본의 한국에 대한 수출통제 강화 조치와 관련한 의견을 교환하는 자리가 될 이번 양자 접촉에는 우리 측에선 산업부 전찬수 무역안보과장과 한철희 동북아 통상과장이, 일본 측에선 경제산업성 안전보장무역관리과장 등 2명이 대표로 참석한다.

한국 측에서는 주일한국대사관 근무 상무관 2명이 배석할 예정이다.

전 과장 등 한국 산업부 대표단 2명은 이날 오전 9시5분 김포공항발 대한항공편으로 출국했다.

이경민 산업정책(세종)전문 기자 kmle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