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콧속 좋은 세균이 폐감염 억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김현직 서울대병원 이비인후과 교수
<김현직 서울대병원 이비인후과 교수>

호흡기 점막에 있는 좋은 세균이 바이러스 폐감염을 억제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서울대병원(원장 김연수)은 김현직 이비인후과 교수팀이 2016~2017년 건강한 성인 37명 콧속에 분포하는 공생 미생물을 조사하고 역할을 알아냈다고 12일 밝혔다.

코와 폐 점막은 박테리아, 바이러스 등 병원균과 직접 접촉한다. 연구팀은 약 3000마리 이상 공생미생물이 코 점막에 존재한다는 것을 발견했다. 이를 분석한 결과 정상인 코 점막에 존재하는 공생미생물 중 가장 많은 것은 표피포도상구균이며, 평균 36% 분포했다.

연구팀은 정상인 코 점막에서 채취한 표피포도상구균을 배양해 생쥐 코 점막에 이식한 후 인플루엔자 바이러스에 감염시켰다. 그 결과 90% 이상 바이러스가 줄어 인플루엔자 감염 저항성이 높아졌다. 표피포도상구균이 이식되지 않은 마우스는 치명적인 폐감염이 유발됐다.

표피포도상구균이 이식된 쥐는 병원체에 감염될 때 분비되는 항바이러스 물질인 인터페론 람다 생산이 촉진됐다. 인터페론 람다는 바이러스를 직접 사멸할 수 있는 엔터페론 유도성 유전자 발현을 증가해 바이러스가 증식하지 못하도록 한다.

김현직 교수는 “소화기뿐만 아니라 호흡기에서도 공생미생물이 중요한 역할을 담당한다는 것을 밝혀낸 것”이라면서 “인체 면역시스템, 공생미생물, 바이러스 간 삼중 상호작용 시스템을 이해한 점에서 학문적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정용철 의료/바이오 전문기자 jungyc@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