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경제전쟁]이해찬 "당정, 품목 자립화 추진 연 1조원 집중투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더불어민주당이 12일 경기도 화성의 반도체·디스플레이 공정 전자재료 회사인 동진쎄미켐을 찾아 현장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산업경쟁력 강화 필요성을 역설했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당정은 연 1조원 규모를 집중 투자해서 수출 규제 품목과 제재 가능 품목의 자립화를 추진하도록 하겠다”며 “주요 사업과 소요 예산을 취합 중인데, 올 추경에 우선 3000억원을 배정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지금 상황은 쉽지 않지만 수입 의존도가 높은 우리 산업계의 구조를 혁신할 수 있는 좋은 기회로 활용을 해야 하겠다”며 “당장의 위기관리와 함께 주력 산업의 원천 기술 확보, 핵심 인력 양성, 부품·소재의 국산화 비율 제고 등 경제 체질 혁신에 집중을 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또 “업계 숙원이 된 테스트베드 구축도 산자부에서 적극 검토 중에 있다”며 “빨리 설립해서 개발 역량 강화로 이뤄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이어 “당정 협의를 통해서 범정부 차원의 소재·부품·장비 경쟁력 강화 대책을 확립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박주민 최고위원은 “일본은 수출규제는 '안보상 필요조치'라고 하는데 전혀 근거가 없고 정치적 목적 아래 이뤄지는 조치라는 것을 모두 알고 있다”며 “일본의 무역 재제는 공정무역의 원칙을 위반하는 행위이며, 명백히 감정적인 조치이고, 정치적 목적 하에 이뤄지는 조치”라고 말했다.

박 최고위원은 “(일본) 국내 정치를 위해서 한국을 희생양으로 삼은 것인데, 아베 정부는 지금이라도 수출 제한을 중단하고 철회해야한다”며 “우리당은 대외적으로 경제 보복 조치가 자유무역을 기반으로 한 국제질서를 해친다는 것을 널리 알리고, 대내적으로는 추경 통과를 통해 산업분야에 어려움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민주당 일본 경제보복 대책 특별위원회 소속인 추미애 의원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일본 수출규제 진단과 향후 산업전략 모색 긴급토론회'를 열고 산업·통상 등 다양한 분야에서 대응 방안을 검토했다.

추 의원은 “산업 측면에서 차분하게 보완해나가면 산업 다각화, 수출입 다각화에 빠른 속도를 낼 수 있는 좋은 기회로 반전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송혜영기자 hybrid@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