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베이션, 폐플라스틱서 석유화학 원료 뽑아낸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SK이노베이션이 폐플라스틱·폐비닐 등 환경문제 해결에 앞장선다.

SK이노베이션은 지난 11일 제주시 제주클린에너지 본사에서 폐플라스틱·폐비닐 열분해 유화(油化)기술 고도화를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이 기술은 가열분해를 통해 석유화학 원료를 만들어 낸다.

SK이노베이션은 제주클린에너지의 열분해 유화기술을 개선 및 최적화한다. 과정에서 만들어진 정제연료유 사용처를 다변화하고, 고부가화하는 방안 등도 공동 연구한다. 환경분야 사회적 가치를 플러스(+)로 만드는 그린 밸런스 전략의 일환으로 추진됐다.

이성준 SK이노베이션 기술혁신연구원장은 “공정 최적화, 정제연료유 고부가화 등 다양한 측면에서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이라며 “향후 관련 업체들과 기술 협업을 강화, 친환경 사회적 가치를 창출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류태웅기자 bigheroryu@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