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전선, 1100억원 규모 해저 전력망 프로젝트 수주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LS전선은 대만에서 8900만유로(약 1184억원) 규모 해저 전력망 구축 사업을 수주했다고 12일 밝혔다.

2022년까지 대만 서부 장화현 해상풍력단지에 해저 케이블을 공급하는 내용이다. 해상풍력단지 구축은 덴마크 국영 에너지 업체 '외르스테드(Ørsted)'가 맡았다. LS전선은 이에 외르스테드와 케이블 공급 계약을 맺었다.

LS전선은 올 1월 대만 해저 전력망 사업 첫 수주 후 연이어 계약을 따내 시장 선점이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대만 정부는 2025년까지 약 230억달러, 우리나라 돈으로 약 27조원을 투자해 현재 5%선인 신재생 에너지 비율을 20%로 늘린다는 계획이다.

이에 따라 연간 총 5.5GW 규모 해상풍력단지 10여개를 건설하고 있다. 이 중 장화현 해상풍력단지는 연간 900MW 전력을 생산하는 규모로 지어지고 있다. 이는 원전 1기의 발전량(1GW)과 맞먹는 양이다.

명노현 LS전선 대표는 “LS전선은 2009년 해저 케이블 사업에 진출, 불과 10여년만에 글로벌 최고 수준의 경쟁력을 확보했다”며 “유럽과 아시아를 중심으로 해상풍력 개발이 활발해져 해저 케이블 사업도 지속 성장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LS전선은 외르스테드와 세계 최대 풍력발전단지인 영국 혼시(Hornsea) 프로젝트를 수행한 바 있고, 다수의 해저·지중 케이블 프로젝트들을 진행하며 협력관계를 구축했다. 외르스테드는 1972년 설립돼 덴마크 정부가 약 51% 지분을 갖고 있는 에너지 기업이다. 연간 매출이 13조원에 달하고 최근에는 신재생 에너지 사업에 중점을 두고 있다.

이상돈 LS전선 해저글로벌영업부문장, 김종필 LS전선 에너지사업본부장, 울릭크 란지 외르스테드 대만총괄본부장, 욘 메스터 외르스테드 APAC구매본부장(오른쪽부터)이 계약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제공: LS전선)
<이상돈 LS전선 해저글로벌영업부문장, 김종필 LS전선 에너지사업본부장, 울릭크 란지 외르스테드 대만총괄본부장, 욘 메스터 외르스테드 APAC구매본부장(오른쪽부터)이 계약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제공: LS전선)>

윤건일 전자/부품 전문기자 beny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