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라드네트웍스, 스마트홈 해킹방지 솔루션 민간아파트 확대… 현대BS&C 헤리엇 공급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아라드네트웍스가 세대 내 단자함에 설치한 포인트 게이트웨이 실제 모습.
<아라드네트웍스가 세대 내 단자함에 설치한 포인트 게이트웨이 실제 모습.>

아라드네트웍스가 SH공사 아파트 단지에 이어 민간단지로 스마트홈 해킹방지 솔루션 공급을 확대하고 있다.

아라드네트웍스(대표 정창영)는 현대BS&C(대표 노영주)와 함께 '헤리엇 아파트'에 자사 스마트홈 해킹방지 솔루션 '아라드 홈(ARAD HOME)'을 적용한다고 14일 밝혔다.

헤리엇 아파트는 현대BS&C가 시공하는 스마트홈 아파트다. 사물인터넷(IoT) 서비스를 적용해 주거공간에 편리함과 안정성을 제공하고 블록체인 기반 '에이치닥(Hdac)' 플랫폼 기술을 적용해 IoT 단말해킹을 방지하고 보안을 강화한다. 입주민의 물리적 보안을 강화하기 위해 스마트보안·사생활보호에 특화한 설계를 반영하고 개인정보보호 강화를 위해 아라드네트웍스의 아라드 홈을 도입한다.

아라드 홈은 네트워크 가상화 기술을 기반으로 각 세대 내 단자함에 '포인트 게이트웨이(Point Gateway)'를 설치해 '세대 간 사이버경계벽'을 제공하는 보안 솔루션이다. '세대 간 사이버경계벽'이란 세대별로 독립된 물리적 공간처럼 사이버 공간에서도 세대별로 독립된 공간을 구성하는 기술이다.

대부분 기존 스마트홈 아파트는 1개 단지망을 모든 세대가 공유해 외부에서 이뤄지는 해킹은 단지 내 메인 서버의 방화벽으로는 방어할 수 있다. 단지 내 스마트홈 시스템에 접속해 이뤄지는 해킹에 대해서는 방어가 불가능해 그 피해가 해킹 당한 세대로 한정되지 않고 전 세대로 확산된다.

아라드 홈이 적용된 스마트홈 아파트는 '세대 간 사이버경계벽'을 통해 세대별로 개별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IP 주소·서비스 포트를 은닉·통제해 비인가 사용자의 세대 내 접근을 차단한다. 때문에 한 세대에 외부·내부 해킹이 발생하더라도 그 피해가 나머지 세대로 확산되지 않는다.

정창영 아라드네트웍스 대표는 “아라드 홈 세대 간 사이버경계벽 기술을 최근 SH공사가 항동 하버라인 4단지에 최초 도입한 이래 등촌 두산위브, 현대BS&C 헤리엇 등 민간단지로 급속히 확산되고 있다”면서 “스마트홈 보안사고가 증가에 따라 사이버공간에 대한 입주민의 보안요구가 지속 반영된 결과”라고 말했다.

이준희기자 jhle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