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상선, 미주지역 컨테이너영업 전략회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현대상선은 지난 8~9일 미국 댈러스 미주본부에서 '2019 하계 미주지역 컨테이너 영업전략회의'를 개최했다고 11일 밝혔다.

회의에서는 하반기 컨테이너 시황을 점검하고 글로벌 톱클래스 선사로 거듭나기 위한 방안이 논의됐다. 특히 내년 1월부터 시행되는 '국제해사기구(IMO) 2020' 환경규제 대응, 같은 해 4월부터 새로 시작하는 '디 얼라이언스'와 얼라이언스(해운동맹) 준비 상황 등을 점검했다. 배재훈 사장을 비롯, 컨테이너사업총괄, 미주본부장 등 현지 직원 50여명이 참석했다.

배재훈 사장은 “급변하는 시황에 선제 대응할 수 있는 전략을 다각도로 수립하자”며 “남은 기간 동안 환경규제, 새 얼라이언스 체제 등을 차질 없이 준비해 새로운 시작과 도약을 준비하자”고 말했다.

배 사장은 월마트, 이마트 등 미주지역 주요 화주들을 만난 후 14일 귀국한다.

류태웅기자 bigheroryu@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