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명만 모여도 10% 할인...톡딜, 정식서비스 전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카카오톡을 비즈니스 플랫폼으로 전환하는 작업이 순항 중이다. 공동구매 서비스 '톡딜'이 높은 참여도를 기록하며 정식 서비스로 전환됐다.

카카오는 6월 한달 동안 베타테스트를 진행한 톡딜이 총 4만5000건 거래(딜)가 개설되고, 1만7000개 상품이 참여했다고 14일 밝혔다.

톡딜은 두 사람만 모여도 10% 이상 할인과 '카카오 포인트'를 적립할 수 있는 카카오톡 공동구매 서비스다. 카카오톡 채팅 안에서 상품제시와 딜 참여, 결제까지 원클릭으로 진행된다. <본지 5월 9일자 2면 참고>

판매자는 카카오톡 쇼핑하기나 플러스친구 계정을 통해 톡딜을 노출하고 공유할 수 있다. 톡딜에 참여하고 싶은 카카오톡 이용자는 참여할 딜을 택한 후 카카오톡을 통해 딜을 공유한다. 자신이 오픈한 딜에 1명만 참여하면 바로 할인가에 상품을 구매할 수 있다.

구매가 성사되기까지 많은 인원수를 모으고 기다려야 하는 기존 공동구매 허들을 최소화했다. 딜 개설자는 결제금액 2%, 딜 참여자는 결제금액 1%를 카카오 포인트로 적립해 준다.

이용자는 친구 혹은 모르는 사람과도 함께 기존 가격보다 저렴하게 상품 구매가 가능하다. 판매자는 정해진 시간 동안만 노출된 상품과 가격으로 수요를 만들어 마케팅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다.

카카오가 받는 톡딜 판매수수료는 판매금액 10%다. 3.5% 결제 수수료에 추가노출수수료, 광고비, 부가세를 모두 포함한 수치다. 영세중소상공인 대상 카드 수수료 인하도 적용한다.

카카오에 따르면 테스트 기간 중 톡딜 성공률은 84%에 달했다. 딜을 개설한 10명 중 8명 이상이 할인을 받았다는 뜻이다. 6월 마지막 주 톡딜 성공률은 90%가 넘었다. 카카오 관계자는 “톡딜이 비즈니스로 가치와 가능성을 증명했다”고 평가했다.

카카오는 최근 톡딜을 정식 서비스로 전환하며 카카오톡 쇼핑하기 1개 탭을 톡딜 탭으로 개편했다.

다음 모바일 쇼핑탭 최상단, 카카오톡 샵탭 쇼핑탭 최상단, 카카오스타일 등 카카오 내 다양한 서비스 영역에 톡딜 영역을 추가하고 상품 추가 노출을 시작했다.

톡딜. 사진=카카오
<톡딜. 사진=카카오>

카카오는 올해 상반기부터 카카오톡을 비즈니스 플랫폼으로 개편하는 작업을 시작했다. 낮은 영업이익률을 극복하기 위해 카카오톡을 전면에 내세웠다.

톡딜과 동시에 테스트를 시작한 카카오톡 채팅 내 광고상품인 톡보드는 평균 RoAS(광고비대비 매출비율)이 450% 이상인 것으로 알려졌다. 국내는 물론 글로벌 사업자와 비교해도 높다. 카카오는 톡보드 역시 3분기 정식 상품으로 전환할 계획이다. 카카오는 올해 광고 부문에서 20% 이상 매출 증가를 기대한다.

증권가에 따르면 카카오는 2분기 약 7350억원 매출에 340억원 영업이익을 올렸다. 이익률은 4.6% 대로 지난해 연말 0.6%에서 크게 개선됐다.

김민정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카카오톡 중심 안정적인 광고 매출 증가와 카카오페이 지속적인 거래액 증가로 플랫폼 부문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33.2%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분석했다.

김시소 게임/인터넷 전문기자 sis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