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경제전쟁]외교부 경제외교조정관 "美, 우리 측 일본 수출 규제 문제 완벽 공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한일 경제전쟁]외교부 경제외교조정관 "美, 우리 측 일본 수출 규제 문제 완벽 공감"

미국을 방문 중인 윤강현 외교부 경제외교 조정관은 12일(현지시간) 미국 정부가 일본 수출 규제에 대해 “우리의 문제의식에 대해 완벽한 공감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미국 측이 중재에 대해 구체적인 입장을 내놓을 상황이 아니라고 전했다.

윤 조정관은 이날 백악관에서 매슈 포틴저 국가안보 회의(NSC) 아시아 담당 선임보좌관 및 앨리슨 후커 한반도 보좌관 등과 면담을 가진 뒤 기자들과 만나 "한국 측이 상황을 악화시키지 않기 위해 나름대로 절제 있는 대응을 하고 있는데 대해 상당한 평가가 있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윤 조정관은 워싱턴DC 도착 첫날인 전날 키스 크라크 국무부 경제차관과 면담했으며 이날도 NSC 외에 국무부 당국자들과 추가 만남을 가졌다. 그는 13일 출국한다.

윤 조정관은 "일본으로 인해 비롯된 최근의 상황이 한미일간 긴밀한 공조가 필요한 상황에서 아무한테도 도움이 안 되며, 상황을 관리해서 악화시키지 말아야겠다는 공감대가 있었다"고 전했다.

그는 한국의 수출통제 시스템에 문제가 있다는 일본 측 주장과 관련, "독립적 조사도 할 용의가 있다는 우리 정부의 발표에 대해 자세히 전달했다"면서 "충분한 외교적 채널을 통해 양국 정부 간에 긴밀한 대화를 통해 푸는 게 합리적 해결책이라고 설명했고, 미국 측도 충분히 공감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한미일 공조가 깨지는 방향으로 전개되는 건 절대 원하지 않는다는 게 (미국 측의) 주요 메시지"라고 덧붙였다.

스틸웰 차관보의 중재 하에 3자가 모일 가능성에 대해선 "모든 걸 예단하면 안 되니 그건 두고 보시죠"라고 했다.

윤 조정관은 다만 미국 측 인사들이 중재에 대해 구체적 입장을 내놓지는 않았다면서 "중재라는 것이 한일 양국 간에 민감한 이슈이기 때문에 미국이 선뜻 입장을 낼 상황은 아닌 만큼, 그에 대해 구체적인 미국 측 입장을 내놓을 계제는 아니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미국의 입장에 대해 "아직은 원론적 수준으로 이해하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당사자들이 우선 합의를 하는 것이 항상 기본 입장"이라면서도 "(미국의 역할론이) 왜 없겠느냐"며 "셋이서 공조를 해야 하는데 둘이 문제가 있다면 하나가 어떻게 끝까지 손 털고 집에 있겠는가"라고 반문했다.

강해령기자 k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