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人사이트]송호철 더존비즈온 본부장 "기업 업무편의 강화를 '위하고'"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기업 담당자가 '위하고(WEHAGO)'에 접속하는 것만으로도 혁신을 경험하도록 서비스를 제공하겠습니다. 정보기술(IT) 인프라와 서비스 고도화는 물론 기존 오프라인에서 제공되던 세무·회계 서비스를 온라인에서 지원합니다.”

송호철 더존비즈온 비즈니스플랫폼본부장은 기업용 소프트웨어(SW) 플랫폼 위하고를 소개하며 이 같은 포부를 밝혔다. 위하고는 기업 내 모든 업무를 하나로 연결하는 기업 업무 전용 플랫폼 서비스다. 송 본부장은 위하고 개발과 비즈니스를 총괄한다.

위하고는 더존비즈온 주력 솔루션인 전사자원관리(ERP)를 비롯해 그룹웨어, 메일 등 다양한 서비스를 하나의 플랫폼에서 서비스한다. 향후 전자결재, 프로젝트관리(PMS), 고객관계관리(CRM) 등 추가 기능도 탑재한다.

송호철 더존비즈온 비즈니스플랫폼본부장이 위하고 서비스를 소개하고 있다. 박종진기자 truth@
<송호철 더존비즈온 비즈니스플랫폼본부장이 위하고 서비스를 소개하고 있다. 박종진기자 truth@>

더존비즈온은 우선 ERP 고객을 위하고로 전환하는 데 집중한다. ERP만 제공하기보다 비슷한 가격으로 종합서비스를 지원하겠다는 취지다. 기업이 기존 애플리케이션 가상화 기반 ERP 서비스가 아닌 웹기반 서비스로 전환할 경우 오히려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

송 본부장은 위하고를 기술·비즈니스를 융합한 핵심 사업 모델로 육성할 계획이다. 기업에 보편화된 핵심 서비스는 기본료로 지원하고 편의·부가 서비스는 월 구독 모델로 제공한다. 기업은 위하고에서 경영관리·협업도구·업무생산성 SW와 전자세금계산서·연락처관리·경비청구기능 등 부가 서비스까지 사용할 수 있다.

지난달 출시한 세무·회계분야에 특화된 ERP '위하고 T' 사업은 지속 확대되고 있다. 서비스 출시 한 달 만에 1400여 세무법인을 고객사로 확보했다. 더존비즈온은 4차 산업혁명으로 일자리가 점차 줄어드는 세무사 등을 지원하고 협력하기 위해 위하고 T를 출시했다.

송 본부장은 “위하고 T는 세무사와 상생을 위한 세무 서비스”라며 “세무사 업무환경을 인공지능(AI), 머신러닝, 빅데이터, 클라우드 등 최신기술을 활용해 자동화하고 효율화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단순반복 업무를 줄임으로써 그동안 고객에게 제공하지 못했던 경영 컨설팅 등 다른 서비스를 지원할 수 있는 환경을 지원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실제 기업은 기존 오프라인 환경에서 세무사에 영수증을 주고받으며 세무신고를 했다. 그러나 위하고 T를 활용, 온라인에서 모든 업무를 처리할 수 있다. 기장·세무신고뿐 아니라 소통과 협업, 컨설팅, 문서업무, 수임관리, 고객지원 서비스 등 세무·회계사무소 모든 업무를 지원한다. AI 자동회계처리 기능을 탑재해 기장 업무와 오류 검증 업무를 혁신했다.

송 본부장은 “위하고는 공급자와 소비자를 연결하는 플랫폼으로 기업 디지털 혁신을 지원할 것”이라며 “기업에 필요한 정보를 수집해 기업경영에 도움을 줄 수 있는 AI 알고리즘과 빅데이터 서비스를 구현할 것”이라고 말했다. 더존비즈온은 최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빅데이터 플랫폼 사업자'로 선정됐다.

박종진기자 trut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