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하이마트, 가상현실로 안전 교육...'VR안전체험교육장' 구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황영근 상품본부장(왼쪽 네번째)과 김진호 영업본부장(왼쪽 다섯번째) 등 롯데하이마트 임직원과 고광재 본부장(왼쪽 여섯번째)를 비롯한 안전보건공단 임직원이 VR안전 교육 시스템을 체험했다.
<황영근 상품본부장(왼쪽 네번째)과 김진호 영업본부장(왼쪽 다섯번째) 등 롯데하이마트 임직원과 고광재 본부장(왼쪽 여섯번째)를 비롯한 안전보건공단 임직원이 VR안전 교육 시스템을 체험했다.>

롯데하이마트(대표 이동우)는 경기도 이천 중부물류센터에 'VR 안전체험교육장'을 신설했다고 15일 밝혔다.

롯데하이마트에서 전문으로 배송·설치를 담당하는 CS마스터를 위한 체험 중심 교육장이다. 총 119평(약 393㎡) 규모로 롯데하이마트 물류센터에서 근무하는 5000여명 직원이 이용하게 된다.

롯데하이마트는 물류 업무 각 과정에서 맞닥뜨릴 수 있는 위험 상황을 총 5가지로 구분해 교육 프로그램을 구성했다. 이론교육과 일반안전 교육에선 안전 장비 미착용 시 위험성, 화재 및 감전 체험, 완강기 이용법 등을 학습한다.

창고안전, 배송안전, 설치안전을 교육하기 위한 가상현실 영상 시청 고글을 비롯해 4차원(D) 전동의자, 컨트롤러, 조이스틱, 운전대 등을 구비했다. 교육대상자는 지게차 작업, 고소 작업, 도로운전 등 사고 위험이 많은 상황에 가상으로 노출돼 안전 장비 착용 이유와 안전수칙 준수의 중요성을 인지하고 예방법을 학습할 수 있다.

김진호 롯데하이마트 영업본부장은 “질 높은 배송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만큼 안전한 환경에서 작업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VR 안전체험교육장이 안전의식을 습관화하는 데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롯데하이마트 물류센터 직원들이 VR 지게차 안전 교육을 체험하고 있다.
<롯데하이마트 물류센터 직원들이 VR 지게차 안전 교육을 체험하고 있다.>

윤희석 유통 전문기자 pione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