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차 "거품 싹 걷어냈다" '2020년형 SM6' 출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르노삼성자동차는 프리미엄 중형 세단 '2020년형 SM6'를 출시했다고 15일 밝혔다. 소비자 선호도가 높은 주요 편의사양을 기본 적용하고, 가격을 30만~50만원 인하해 고객 혜택을 극대화한 것이 특징이다.

르노삼성차 2020년형 SM6.
<르노삼성차 2020년형 SM6.>

먼저 실내는 모든 트림의 기어노브 데코를 변경했다. SE 트림에는 선명한 빛을 발산하는 LED 룸 램프를 장착했다. LE 트림은 다이아몬드 패턴 그레인을 적용했고 운전피로도 경보 시스템과 안드로이드 오토 사양을 추가했다. RE 트림은 블랙 헤드라이닝을 추가했다. LE와 RE 트림은 18인치 투톤 알로이휠을 새롭게 적용했다.

스포티 패키지인 'S-Look'은 블랙 사이드미러 커버, 19인치 블랙 알로이 휠, 일체형 알로이 스포츠 페달로 구성했다. 여기에 빠른 속도에서도 안정감을 주는 액티브 댐핑 컨트롤(ADC)로 운전 재미를 더했다. S-Look은 5개 모드와 8개 시스템 등 다양한 주행 모드를 제공하는 멀티센스 기능을 갖췄다.

르노삼성차 2020년형 SM6 프리미에르 실내.
<르노삼성차 2020년형 SM6 프리미에르 실내.>

최상위 트림 '프리미에르(PREMIERE)'도 추가했다. 외관은 라디에이터 그릴과 사이드 엠블리셔(도어트림 데코)에 전용 로고를 적용했고, 파리 에펠탑을 형상화한 19인치 투톤 전용 알로이 휠을 장착했다. 실내는 라이트 그레이 나파 가죽시트와 뒷좌석 프레스티지 헤드레스트, 전용 로즈우드 그레인으로 감성 품질을 높였다. 아울러 S-Link와 보스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을 탑재했다.

르노삼성차는 프리미에르 고객을 위한 전용 프리미엄 멤버십 서비스를 제공한다. 고객은 3년 내 왕복 2회에 한해 차량 정비와 점검 시 픽업과 딜리버리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2020년형 SM6 가격은 2.0 GDe 2405만~3294만원, 1.6 TCe 모델 2960만~3431만원, 2.0 LPe 모델 2478만~2912만원으로 기존 모델과 비슷하거나 인하해 경쟁력을 확보했다.

김태준 르노삼성차 영업본부장은 “2020년형 SM6는 고객 선호도가 높은 사양은 추가해 가치를 높이면서 불필요한 사양을 제외해 가격을 내렸다”면서 “S-Look 패키지와 프리미에르 트림을 추가해 고객의 선택 폭도 확대했다”고 말했다.

정치연 자동차 전문기자 chiye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