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미경 "세월호 한 척 갖고 이긴 文"…웃음 터진 한국당 지도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정미경 자유한국당 최고위원
<정미경 자유한국당 최고위원>

자유한국당의 막말 공세가 날로 심해지고 있다.

정미경 한국당 최고위원은 15일 오전 국회 최고위원회의에서 인터넷상의 댓글을 인용해 세월호 참사를 빗대 비판했다.

정 최고위원은 “문재인 대통령이 전남도청에 방문한 자리에서 이순신 장군을 입에 올리셨는데 이 기사를 보신 많은 국민들께서 무슨 생각하셨을까”라며 “주말에 댓글을 거의 다 읽었다”고 말했다.

그는 “댓글 중에 눈에 띄는 게 있어서 소개한다”며 “어떻게 보면 문재인 대통령이 낫다더라, 세월호 한 척 갖고 이긴…”이라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2일 전남도청을 방문해 “전남 주민들은 이순신 장군과 함께 불과 열두 척의 배로 나라를 지켜냈다”고 한 말을 세월호 참사에 빗댄 것이다.

정 최고위원이 '세월호 한 척 갖고 이긴'이라는 말을 마치자 옆에 있던 일부 최고위원들은 순간 웃음을 참지 못했다.

정 최고위원은 세월호 한 척 발언 이후에도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을 비판했다. 정 최고위원은 “유시민 이사장은 아베 총리를 편드는 분들이 동경으로 이사 가라고 발언했다”며 “조금이라도 문 대통령 비판하면 아베 총리를 편드는 걸로 만들려는 것”이라고 했다.

그는 “한국당이 조금이라도 정권과 대통령을 비판하면 '토착왜구당'이라 하면서 한국당을 심판하라는 속셈이 드러난다”고 말했다.

정 최고위원은 댓글을 또 읽으며 “유시민씨에게 한마디 하겠다. 너 김일성, 김정일, 김정은 편만 들었었고 지금도 그쪽 편들고 있지, 그러면 넌 평양으로 가야지. 트럼프 편드는 사람은 워싱턴으로 가야하나 이런 댓글도 있다”고 말했다.

정 최고위원은 “제가 마지막으로 정리하면 이렇다”면서 “문재인 대통령이 싼 배설물은 문재인 대통령이 치우는게 맞지않나. 아베가 싼 배설물은 아베가 치워야 하는 것 맞지 않나”고 말했다. 이어 “이게 제 정답”이라고 덧붙였다.

송혜영기자 hybrid@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