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정보보호 스타트업, '인도네시아 시장 진출' 포문 열었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국내 정보보호 스타트업, '인도네시아 시장 진출' 포문 열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원장 김석환)이 대한민국·인도네시아 간 스타트업 교류협력을 위한 '제2회 2019 인도네시아 K-스타트업 멘토링 프로그램'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7월 9일부터 12일까지(현지 시각) 진행했다.

이번 프로그램은 △인도네시아 경제 동향 세미나 △1대 1 전문가 멘토링 △현지 시장조사 △스타트업 바이어 매칭상담 △데모데이 등으로 구성했다. 엘렉시, 와이키키소프트, 아라드네트웍스 등 5개 국내 정보보호 분야 스타트업과 디지털 콘텐츠·유통·제조 분야 스타트업 10개사가 참여했다.

스타트업 데모데이에서는 한국 기업 외 인도네시아 창조경제위원회(BEKRAF)와 투자조정청(BKPM)이 추천한 현지 스타트업 기업 11개사가 함께 참가해 피칭 경쟁을 벌였다.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큐비트시큐리티, 스틸리언 등 국내 정보보호 스타트업 2개사는 현지 기업과 전략적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정영일기자 jung0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