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휘센 인공지능 듀얼베인 시스템에어컨' 출시…에너지소비효율 1등급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LG전자가 출시한 LG 휘센 인공지능 듀얼베인 시스템에어컨 이미지.
<LG전자가 출시한 LG 휘센 인공지능 듀얼베인 시스템에어컨 이미지.>

LG전자가 15일 에너지소비효율 1등급을 달성한 '휘센 인공지능 듀얼베인 시스템에어컨'을 출시했다.

국내 최초로 천장형 시스템에어컨에 듀얼베인을 갖춰 6가지 공간맞춤기류를 제공한다. 베인은 기류를 조절하는 날개다. 듀얼베인은 기존 천장형 실내기에 설치된 4개의 베인과는 별도로 제품 내부에도 4개의 베인을 추가해 바람의 방향을 더욱 정밀하게 조절할 수 있다. 이 기술은 한국산업기술진흥협회가 우수한 신기술에 부여하는 NET인증을 받았다.

△바람막이인 '에어가이드'를 따로 설치한 것처럼 간접풍을 불어주는 모드 △3~4미터에 불과한 기존 제품들과 달리 바닥 방향 5미터까지 따뜻한 바람이 도달하는 모드 △실내 온도변화에 따라 바람의 세기를 스스로 조절해 실내를 항상 쾌적하게 유지하는 모드 △온도, 풍량, 풍향 변화를 통해 뇌파 변화를 유도해 집중력을 높여주는 모드 △설정온도 도달시간이 기존보다 약 40% 단축될 정도로 냉방 성능이 강력한 모드 △숲 속의 편안한 바람처럼 실내에 오래 머물러도 상쾌한 모드를 지원한다.

이 제품은 작년 10월 개정된 기준에 따라 싱글타입 시스템에어컨 최초로 에너지소비효율 1등급을 달성했다. 냉방효율은 최대 20%, 난방효율은 최대 37% 향상됐다.

바닥온도 감지센서는 바닥온도와 실내기 온도를 감지해 공간의 온도를 계산하고 실내 전체공간을 균일하게 난방한다. 인체감지센서는 이용자 위치를 인식해 직접바람, 간접바람을 모두 제공한다. 사람이 없을 경우 알아서 운전을 멈춘다.

최대 150.9㎡ 공간 공기를 관리할 수 있다. PM1.0 센서를 탑재했다.

이감규 LG전자 에어솔루션사업부장 부사장은 “6가지 공간맞춤기류, 1등급 에너지효율, 편리한 인공지능 등 차별화된 고객가치를 제공하는 신제품을 앞세워 시스템에어컨 시장을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이영호기자 youngtig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