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경제전쟁]메모리 현물가 급상승…日 수출규제 여파?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삼성전자의 10나노급(1x) 8Gb DDR4 D램.[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의 10나노급(1x) 8Gb DDR4 D램.[사진제공=삼성전자]>

D램과 낸드플래시 등 주요 메모리반도체 가격이 반등하고 있다. 일본 정부의 수출규제 조치 시행으로 메모리 공급에 차질이 생길 것이란 우려가 반영됐다는 분석이다.

15일 업계와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디램익스체인지 등에 따르면 PC에 주로 사용되는 DDR4 8기가비트(Gb) D램 제품 현물가격은 지난주 3.26달러로 거래를 마치면서 일주일 전에 비해 7.6%나 올랐다.

특히 저사양 제품인 DDR3 4Gb 현물가는 지난 12일 1.60달러를 기록하면서 주간 상승폭이 12.7%에 달했다. 지난 10일 3.5% 오른 데 이어 11일과 12일에도 4.7%와 3.9% 상승했다.

이와 함께 SSD와 USB 드라이브 등에 사용되는 64Gb MLC 낸드플래시 제품 현물가격은 2.42달러로, 일주일 전보다 2.8%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업계 전문가들은 지난해 말부터 급락세가 이어진 데 따른 반발 효과가 나타나고 있는 데다 최근 일본의 일부 반도체 소재 수출 규제가 시장에 영향을 미쳤을 가능성이 있다고 해석했다.

이승우 유진투자증권 애널리스트는 “재고 수준을 고려하면 메모리 가격이 오르기는 어려운 상황”이라며 “한일 갈등에 따른 불안감에 의한 매수 문의가 증가하고 일부 현물시장 딜러들의 호가 조정으로 '노이즈'가 생기고 있다”고 풀이했다.

윤건일 전자/부품 전문기자 beny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