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분석]금융계열사 매각하는 롯데, 지배구조 전망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롯데지주가 매각을 잠정 보류한 롯데캐피탈의 지분 처분 시한이 3개월 앞으로 다가왔다.

2017년 10월 지주회사 체제를 구축한 롯데지주는 10월 이전까지 금융계열사 지분을 모두 처분해야 한다. 연간 1000억원 이상 순이익을 거두던 알짜회사인 만큼, 대내외 이목을 끌고 있다.

IB업계는 롯데캐피탈이 다시 매물로 나올 가능성에 대비해 잠재 인수후보들이 지속적으로 롯데그룹에 매각 여부를 타진하고 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롯데캐피탈은 롯데가 보유한 금융계열사 중에서도 알짜일 뿐만 아니라 캐피털 업종이라 대주주 적격성 심사를 거치지 않아도 된다.

앞서 롯데카드와 롯데손해보험의 경우 올해 초부터 공개매각 절차를 거쳤다. MBK파트너스-우리은행 컨소시엄과 JKL파트너스에 각각 롯데카드(79.83%)와 롯데손보(53.49%) 지분을 매각하기로 결정했으며, 현재 마무리 단계다.

롯데캐피탈은 롯데그룹의 지원 능력을 바탕으로 'AA-(안정적)' 등급의 높은 신용도를 가지고 있다. 이를 통해 안정적인 자금조달을 확보, 가계대출에서도 타 경쟁사 대비 우위를 점하고 있다.

현재 롯데캐피탈 매각과 관련해 롯데그룹 내 인수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롯데그룹 내 가장 유력한 인수 기업으로 일본 롯데홀딩스가 있다. 호텔롯데 또한 연내 상장하지 않는다는 점에서 롯데캐피탈 지분 인수 후 한국 롯데와 시너지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금융권 관계자는 “롯데캐피탈의 지분 처분 기한이 3개월 앞으로 다가오면서 롯데그룹 내에서도 여러 가지 시나리오를 검토 중인 것으로 안다”며 “다만 금융계열사와 달리 롯데캐피탈의 경우 일본 롯데홀딩스 및 호텔롯데 등을 통한 매각이 가능해 그룹 내 인수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 같은 움직인은 신동빈 롯데 회장의 지배구조를 공고히 하고 과거 경영권 분쟁에 따른 여론을 이번 금융사 매각으로 조기 매듭짓겠다는 의지가 반영됐다.

복잡했던 순환출자 해소와 지배구조 투명화에 속도를 내기 위한 절차다.

내부 매각 시나리오는 호텔롯데 등이 롯데지주 보유 캐피탈 지분을 사들이는 것이다. 호텔롯데는 캐피탈 지분 39.37%를 보유한 최대주주다. 하지만 향후 호텔롯데 역시 지주사 체제 내부로 편입될 것으로 분석되는 까닭에 내부 매각은 대안이 될 수 없다.

특히 롯데그룹이 금융계열사 지분 정리 과정에서 거래 종결성을 중요시하는 등 잡음 없는 매각을 택하고 있다는 점도 외부 매각 가능성을 높이고 있는 대목이다.

길재식 금융산업 전문기자 osolgi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