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본회의 일정 조율 실패...경제원탁회의도 잠정 보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여야가 6월 임시국회 본회의 일정 조율에 실패했다. 경제원탁회의도 잠정 보류됐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나경원 자유한국당,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15일 문희상 국회의장 주재로 정례회동을 갖고 본회의 등 6월 임시국회 남은 의사일정 등을 논의했으나 합의하지 못했다.

여야, 본회의 일정 조율 실패...경제원탁회의도 잠정 보류

여야는 본회의 개최 횟수를 두고 극명한 입장차를 보였다. 여당은 19일 하루, 야당은 18일과 19일 이틀간의 본회의를 주장했다. 6월 임시국회는 19일 종료된다.

민주당은 추가경정예산(추경)안과 법안 처리를 위해 19일 하루만 본회의를 열면 된다는 입장이다. 반면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정경두 국방부 장관에 대한 해임 건의안 표결을 위해 18일과 19일에 본회의를 열어야 한다고 맞섰다.

국회법상 국무위원 해임건의안은 본회의에 보고된 때부터 24시간 이후 72시간 이내에 표결해야 한다.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비공개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나 “전례 없는 (정 장관) 해임건의안과 (북한 목선 입항 사건의) 국정조사를 요구하는 의도는 명백하게 정쟁으로 보인다”며 “정쟁을 위한 의사 일정에 동의할 수 없고 민생과 추경을 위한 일정으로 일관해 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반면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정 장관 해임 건의안이 표결되는 것을 매우 부정적으로 얘기하고 있다”며 “결국 본회의를 이틀 못 잡겠다는 것 때문에 더이상 논의가 진전되지 못했다”고 말했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도 “(여야 3당 원내대표 간 합의로) 약속된 18일 본회의를 국방부 장관 해임 건의안 제출 자체를 무산시키기 위해 동의하지 않는 집권여당이 도대체 제정신인지 이해할 수가 없다”고 비판했다.

문 의장은 이날 회동에서 '18일과 19일에 본회의를 열고 정 장관의 해임 건의안 표결을 마지막 안건으로 하자'는 중재안을 내놨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19일까지 6월 임시국회 남은 기간 본회의 없이 회기를 끝낼 수도 있다고 여당에 경고했다.

한펴 이날 여야가 본회의 일정 합의에 실패하며 16일 예정됐던 경제원탁회의 개최 일시, 정치개혁특별위원회와 사법개혁특별위원회의 위원장 선정 문제 등 다른 현안도 논의하지 못했다. 여야는 경제원탁회의에서 정부의 경제실정 외에 일본의 수출규제 보복조치 등에 대한 초당적 대응책을 논의하려 했었다.

안영국 정치 기자 ang@etnews.com